“척추체간 케이지, 미·중 특허 수출 박차” 
“척추체간 케이지, 미·중 특허 수출 박차” 
  • 김동희 기자
  • 승인 2018.05.21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25시 - 조대진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 교수

조대진 강동경희대병원 신경외과 교수가 직접 개발해 국내 특허 등록된 척추체간 케이지가 미국과 중국에서도 그 효용성을 인정받아 특허 등록됐다.

조대진 교수는 지난 2016년 척추체간 케이지를 개발해 국내 특허를 등록했다. 특허 케이지(2 Gather)는 척추 수술 시 척추의 정면, 후면, 측면 방향에서 자유롭게 장착할 수 있는 케이지로, 기존 전방용, 후방용, 측방용 등으로 구분된 케이지를 하나로 통합해 효용성을 높였다.

독특한 디자인과 창의성 및 편리성, 의료비용과 소모품 절감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2015년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자 정부포상'에서 의료기술 우수개발 부문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수상했다. 국내에서는 특허등록 후 2017년부터 상용화됐으며, 이번 미국과 중국 특허를 통한 해외 수출을 준비하고 있다.

조 교수는 케이지의 국내특허권을 경희대학교 산학협력단에 기부 및 소유권을 이전해 후학의 모범이 되기도 했다. 미국과 중국 특허 또한 경희대학교에 기부할 예정이다.

조대진 교수는 “환자에게 도움이 되는 수술법과 의료기를 개발하기 위한 도전을 이어 가겠다.”고 밝히며 “앞으로 개발된 척추체간 케이지를 통해 많은 환자분이 더 좋은 의료서비스를 경험하고 만족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대진 교수가 개발한 척추체간 케이지는 `추체간 유합술'에 사용된다.

추체간 유합술은 퇴행성 척추질환으로 수술이 필요한 경우, 디스크를 제거해 그 자리에 `케이지'와 같은 인공 디스크를 삽입, 뼈가 붙도록 하는 수술법이다.

조대진 교수는 척추변형 및 척추재수술에 있어 우수 수술결과 및 새로운 수술법 개발로 40여 편에 가까운 논문을 국제학술지 SCI(E)에 발표해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