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F보기

PDF를 보기위해서는 Adobe Redader 프로그램이 필요합니다.

24면

제5316호 2019년 5월 13일 월요일




`의료인 자율규제' 전문가평가제 닻 올렸다


- 서울시의사회, 9일 출범식


- 비도덕적 진료행위 근절·면허관리제도 확보 큰 의미
- `직업의 윤리성' 법서 탈피…박명하 부회장, 단장 선임





자체 조사·징계권…`선량한 의사' 보호 최우선


- 의료인 직업윤리 위반 스스로 모니터링·평가해 처벌
- 복지부·시군구의사회·보건소 파트너십이 성공 열쇠





“정부 진정성 없다면 언제든 수가협상 중단”


- 이필수 의협 수가협상단장 `결연한 의지' 표명


- “명분 보다 실리 추구…주어진 상황서 최대한 결과 낼 것”
- 최저임금 인상 따른 `의원급 영향 분석' 자료 토대 협상





“의사와 함께 걸어요”…6월2일 청계천 `건강축제'


- 서울시의사회 `1000만 시민 건강 책임' 다양한 행사


- 혈압·비만 체크 상담실 가동 푸짐한 경품행사도
- 10월 전국체전 의무실 운영…자선음악회도 준비





서울시醫 `의사 중심 약물지원사업' 시작한다


- 건보공단 서울본부, 의료계 참여 적극 요청에 `화답'


- 약물 복용 통합·체계적 관리…25개 구의사회와 협의 돌입
- “약물 과다 복용 차단”…방문 수가·초진 진료 수가 등 논의





의협 `무면허의료행위 목록 발표' 고발한다


- 전문가평가단에 위임…무면허자 침습 행위·단독검사·위임처방 선정





질병으로 경제 위기…병가 제공·상병수당 도입 필요


- 한국, OECD 유일 사용자 법적 책임, 공적 영역 보장 모두 없어
- 대기업은 유급병가 의무화, 中企는 공적 재원 통해 근로자 보호해야





최대집 “한의대 폐지…상호 영역 침범 안된다”


- 의협·한의협 `의료일원화' 논의 첨예 대립 속 공방 가열


- 최혁용 한의협회장 “의료이원화 체계 바꿔야 학문 융복합”
- 복지부, 위원회 구성…의·한방 의료교육·면허제도 통합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