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플 현장25시
현장 25시 - 강북삼성병원 간호본부 조성훈 선임 간호사“자전거 종주로 기부문화 확산 계기 보람” 
배준열 기자 | 승인 2018.01.08 15:32

강북삼성병원 간호본부 조성훈 선임 간호사(사진)가 '암환자 돕기 자전거 종주'를 통해 모금된 1369만7600원을 암 환자를 위한 의료비 지원 기금으로 전달해 주목된다.

조 선임은 오로지 자전거만으로 병원 본원에서 한계령, 속초, 미시령을 돌아 다시 본원으로 돌아오는 500km 코스를 지난해 9월 30일부터 10월 1일까지 1박2일 동안 꼬박 달려 종주에 성공했다. 2016년에 이어 두 번째 성공이다.

9월 30일은 다름 아닌 그의 부친의 기일. 안타깝게도 부친이 지난  2014년 이날 돌아가신 후 인터넷을 검색하던 중 지누션의 션이 서울에서 부산까지 자전거 종주하며 Km당 얼마씩 기부했다는 기사를 보고 자전거 매니아인 조 선임도 자신감이 생겨 같은 결심을 하고 다음해 아버님 기일에 맞춰 실행에 옮겨 1km당 1천원씩 기부하기로 한 것이다.

그런데 뜻밖의 수확이 생겼다. 조 선임이 남자동료 간호사들과 식사를 하던 중 이 계획에 대해 이야기했더니 선후배들이 하나둘씩 도와주겠다고 나서 결국 원내 남자간호사회에서도 똑같이 km당 1000원을 기부하고 후원금을 받게 된 것. 남자간호사회는 후원금뿐만 아니라 차량지원 등 각종 서포트를 하며 조 선임이 종주하는 내내 함께했다.

자전거 종주에 나선 강북삼성병원 조성훈 선임 간호사.

이 소식은 원내에 일파만파 알려져 간호본부에도 보고돼 간호본부는 물론 영상의학과, 홍현표 교수, 이혜빈 교수, 의무기록실 등 병원 내 지인들의 후원이 늘기 시작해 직원들의 순수 모금액으로만 1369만7600원이라는 적지 않은 돈이 모이게 됐다. 개인차원에서 시작된 선행이 병원 원내에 새로운 기부문화의 꽃을 피운 셈이다.

조 선임은 무릎이 좋지 않은 상태여서 진통제까지 먹으며 달려야 했다. 날씨마저 도와주지 않아 빗속에서 역풍을 맞으며 달려야 했지만 암과 힘들게 싸우신 부친의 모습을 생각했다. “나도 이렇게 힘든데 아버지는 얼마나 힘드셨을까? 또 지금도 병마와 싸우는 환자들은 얼마나 힘들까? 그래. 내가 성공하면 환자들도 기운을 얻을 수 있을 거야”라고 생각하며 달리고 또 달렸다.

조 선임은 “무엇보다 가장 큰 힘이 된 건 옆에서 같이 달려준 남자간호사회 동료들”이라면서 “또 간호본부, 영상의학과 등 여러 부서의 많은 도움으로 힘을 낼 수 있었다”고 모든 직원들에게 감사함을 나타냈다.

조 선임의 도전과 기부는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예정이다. 남자간호사들이 꽃 피운 아름다운 기부문화가 어떻게 더 성숙하게 병원에 정착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배준열 기자  junjunjun2015@naver.com

<저작권자 © 의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준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6가 121-99 서울시의사회관 402호 의사신문  |  대표전화 : 02-2636-1056~8  |  팩스 : 02-2676-2108
Copyright © 2018 의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cnews@daum.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준열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