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플 현장25시
“환자경험평가 1위, 작은 습관과 실천 결실” 현장 25시 - 중앙대병원 적정진료관리실 서보영 팀장
홍미현 기자 | 승인 2018.09.10 09:00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7년 환자경험 평가 종합 1위'는 하루 아침에 이뤄낸 것이 아닙니다. 작은 습관과 실천이 이뤄낸 `중앙대병원'의 문화입니다.”

중앙대병원 적정진료관리실 서보영 팀장은 이번 환자경험 평가 종합 1위 선정을 두고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평가결과에 대해 아직까지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서 팀장은 “처음 심평원 발표를 접했을 때, `기쁨'과 함께 `당황스러움'도 함께 겪었다”며 “`우리 병원이 1위인 게 사실이냐'고 직원들끼리 물었다”고 전했다. 그는 “딱딱한 병원 위주의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직원 모두가 노력한 결실”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중앙대병원 비전인 `직원과 고객이 만족하는 병원을 만든다'라는 문구대로 성과를 이뤄냈기에 이번 평가가 더 뜻 깊은 것 같다”고 했다.

중앙대병원 적정진료관리실은 2008년부터 CS 교육을 진행하고 있으며 친절캠페인도 진행하고 있다. 2016년부터는 `직원과 고객이 만족하는 병원'을 만들기 위해 PI팀을 꾸려 환자 불편을 최소화하고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의료의 질을 높이기 위해 적정진료관리팀이 각 진료과 및 부서별 모니터링을 하는 동시에 원내 라운딩을 돌며 현장 방문을 통해 문제점을 듣고, 개선해 나가고 있다. 또한, 1년에 2번씩 평가를 통해 문제점을 보완하고 의료서비스 질 향상, 환자 안전, 인증교육 등에 대해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더불어 `직원 만족 = 고객만족`이라는 이야기처럼 직원끼리 칭찬하는 `칭찬마당`을 만들어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고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서 팀장은 “심평원 발표 이후 전국 의료기관에서 벤치마킹을 오고 있는데, `1위의 비결이 무엇이냐'고 묻지만 사실 비결은 없다”며 “그동안 실천해온 중앙대병원의 문화가 형성된 것이 빛을 보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평가의 문항을 중점으로 매주 연습하고 부서별로 문제점을 개선하려고 노력했다. 작은 것 하나도 놓치지 않기 위해 노력했던 것 같다”면서 “의사 서비스 1위 결과를 보고 진짜 모두가 노력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중앙대병원 모든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

홍미현 기자  mi9785@naver.com

<저작권자 © 의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미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6가 121-99 서울시의사회관 402호 의사신문  |  대표전화 : 02-2636-1056~8  |  팩스 : 02-2676-2108
Copyright © 2018 의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cnews@daum.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준열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