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새 국면 맞았다”
정부 “코로나19, 새 국면 맞았다”
  • 이한솔 기자
  • 승인 2020.02.18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학적 연관성 확인 안된 환자 보고되면서 또다른 유행으로 진행
29·30·31번 확진자는 중국 방문객 통한 2차감염 가능성 높아

최근 감염경로가 불확실한 코로나19 감염 환자가 잇따라 발생한 것과 관련해 정부가 국내 코로나 사태가 "새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고 표현했다. 

브리핑하고 있는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브리핑하고 있는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18일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발생이 새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외적 상황을 반영한 발언이란 해석이다.

먼저 국외에서는 중국에서부터 시작된 유행이 홍콩과 싱가포르, 일본, 태국, 대만까지 포함해 유입 환자와 지인들, 접촉자 중에 환자가 발생하는 양상을 보였다. 하지만 최근 2월 중순부터 지역사회에 역학적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은 환자들이 각국에서 보고되면서 2차·3차 감염자를 통해 또 다른 유행으로 진행되고 있는 국면이라고 정 본부장은 설명했다.

국내에서도 중국 여행력이 없는 환자 3명이 보고된 상태다. 정 본부장은 “역학조사가 활발히 진행 중이지만, 사례정의를 확대해 검사를 실시하면 이 같은 유사 환자들의 보고가 증가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당국은 개정될 '사례정의 6판'을 이르면 20일 아침부터 적용할 계획이다. 

당국은 아직까지 ‘역학적 연관성’이 밝혀지지 않은 29·30·31번 확진자의 사례를 중국 여행객을 통한 2차 감염으로 의심하고 있다. 하지만 역학조사관들이 발병일 기준으로 2주 전 행적까지 조사하고 나섰지만 아직 뚜렷한 감염원을 찾아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정은경 본부장은 “역학적 연관성이 없지만, 지역사회에서의 공기전파 감염 가능성은 상당히 낮다고 보고 있다”며 “오히려 중국 여행객이 먼저 '경증'으로 발병한 뒤, 그에 따른 2차 전파가 발생했는데 첫 원인 제공자(감염원)를 확인하지 못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을 것 같다”고 밝혔다. 

현재 일본 요코하마 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내 우리 국민 호송을 위한 항공기는 18일 정오에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발했다. 전용기는 오후 4시 일본 하네다 공항에 도착해 19일 오전 8시에 김포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정은경 본부장은 “내국인 14명 중 귀국 희망자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 총 5명을 이송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31명 가운데, 10명이 증상이 호전돼 ‘격리해제’됐다. 추가적 격리해제 확진자에 대해, 당국은 5번·6번 확진자를 예상했다. 곽진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환자관리팀장은 “5번과 6번 환자가 증상이 많이 호전된 상태다. 격리해제 기준 중 하나인 PCR검사에서 2회 연속 ‘음성’ 조건이 충족되기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고 밝혔다.

18일 오전 9시 기준, 추가 확진환자 1명을 포함해 누계 확진자는 31명이다. 8277명은 검사 결과 ‘음성’, 957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동 시간 국외 확진자 발생 현황을 살펴보면 △중국 7만2436명(사망 1868) △홍콩 60명(사망 1) △대만 22명(사망 1) △마카오 10명 △태국 35명 △싱가포르 77명 △일본 59명(사망 1) △베트남 16명 △네팔 1명 △말레이시아 22명 △캄보디아 1명 △스리랑카 1명 △아랍에미리트 9명 △인도 3명 △필리핀 3명(사망 1) △미국 15명 △캐나다 8명 △프랑스 12명(사망 1) △독일 16명 △핀란드 1명 △이탈리아 3명 △영국 9명 △러시아 2명 △스웨덴 1명 △스페인 2명 △벨기에 1명 △호주 15명 △이집트 1명 △일본 크루즈 454명 등으로 집계됐다.

아래는 확진환자 현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