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세브란스 장례식장 새 단장 오픈
영동세브란스 장례식장 새 단장 오픈
  • 김기원 기자
  • 승인 2007.08.07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세브란스병원(원장 박희완)이 지난 4개월간 장례식장을 개보수하고 지난 1일 새롭게 오픈했다.

이용객들의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지난 4월부터 4개월여에 걸쳐 개보수 공사를 실시한 영동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은 비로서 ‘강남지역 명품 장례식장’으로 거듭 태어났다.

영동장례식장은 1284.8㎡의 면적에 5개의 빈소로 구성 됐으며 각 빈소마다 조문실, 접객실, 상주 휴게실, 샤워실, 화장실이 갖춰져 이용객들이 가장 편안한 분위기로 가정에서 장례를 치를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장의용품점, 매점 외에도 이용객들을 위한 무료 인터넷 방을 설치하는 등 부대시설도 완벽하게 갖춰졌으며 각 빈소 접객실에 별도주방을 마련해 언제든지 따뜻하면서 청결한 음식이 문상객들에게 제공되는 등 한 공간에서 완벽한 원스톱 서비스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영동장례식장에서는 고인이 장례의 중심이 되는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안치실과 입관실, 참관실에 대한 인테리어에 특별히 중점을 두었다. 또 접객실에 설치된 대형 화면을 통해 생전 모습을 동영상으로 상영, 고인에 대한 경건한 추모 분위기를 조성토록 배려했다.

장례식장의 새 단장 오픈과 관련, 박희완 원장은 “영동장례식장이 개보수 공사를 통해 최고의 시설과 서비스 기반을 갖추고 본격 오픈함으로써 향후 우리나라의 장례문화를 새롭게 이끌어 갈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김기원 기자 kikiwon@doctorstime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