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사협회장에 홍주의 당선, 득표율 67%
한의사협회장에 홍주의 당선, 득표율 67%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1.03.05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혁용 현 회장은 득표율 33%에 그쳐
홍주의 회장(좌), 황병찬 수석부회장(우)

앞으로 한의계를 대표할 차기 대한한의사협회 회장이 새롭게 선출됐다.

대한한의사협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박인규 대의원총회 의장)는 4일 제44대 대한한의사협회 회장과 수석부회장에 기호 2번 홍주의-황병천 후보가 당선됐다고 밝혔다. 

홍주의 당선인은 총 유표투표 수 1만4736표 중 66.9%인 9857표를 획득해 4879표(득표율 33.11%)를 얻은 기호 1번이자 현역 회장인 최혁용 후보를 눌렀다.

홍주의 회장 당선인은 연세대 생화학과와 가천대 한의대를 졸업했다. 이후 대한한의사협회 중앙대의원 및 부회장을 역임하고 선거 직전까지 서울특별시한의사회장으로 활동했다. 황병천 수석부회장 당선인은 원광대 한의대를 졸업(한의학박사)하고 인천광역시 한의사회 회장을 역임했다.

홍주의 당선인은 “한의계의 산적한 현안들을 차근차근 완수해 내라는 뜻으로 저를 선택해 주셨다고 생각한다”며 “회원들의 이 같은 기대와 성원을 겸허히 받들어 첩약 건강보험 시범사업 재협상과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등 모든 공약을 반드시 100% 이뤄낸다는 각오로 회무에 전념할 것”이라고 당선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