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도 씹어먹는다는 10대가 가장 많이 걸리는 질병은?
돌도 씹어먹는다는 10대가 가장 많이 걸리는 질병은?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0.11.24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성기관지염, 202만명으로 가장 많아···2위 충치는 증가율 1위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5~2019년간 ‘10대 청소년의 다빈도 질병’을 분석한 질병통계 자료를 24일 공개했다. 

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10대 청소년 환자가 가장 많이 걸린 질병은 202만명으로 집계된 급성기관지염으로 나타났다. 그 뒤를 이어 충치(치아우식) 103만명, 알레르기 비염 94만명 순이었다. 다만, 연평균 증감률로는 충치가 7.4%로 가장 높은 증감률을 보였다.

조신연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치과 교수는 “구강 건강에 대한 관심증대와 보험정책 확대로 치과 내원 빈도가 늘면서 조기에 질병이 발견되고 치료된 결과”라고 말했다.

조 교수는 “충치를 예방하는 치아홈메우기는 적용 연령이 14세이하에서 18세 이하로 확대되고 본인부담률은 30%에서 10%로 인하됐다”며 “치석제거의 급여범위가 20세 이상에서 19세 이상으로 확대된 점도 10대 치과 환자의 증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건강보험 10대 청소년의 입원 다빈도 질병·성별로 분석한 결과 남성과 여성 입원 상위 질병 1위는 총 3만5540명이 진단을 받은 위장염 및 결장염으로 나타났다. 다만 성별에 따라 남성은 골절이나 관절 질환, 여성은 통증이나 감염성 질환으로 다빈도 질병 순위의 차이를 보이기도 했다.

유지형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10대 청소년 입원 환자 중 감염성 및 호흡기 질병이 많은 원인으로 주로 학교 및 학원 등에 모여서 단체생활을 해 감염자가 1명만 있어도 접촉 및 비말, 공기를 통해 감염 전파가 쉽게 이뤄진다”며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심해지면 입원까지 하게 되는 경우가 생긴다”고 설명했다.

또한, 유 교수는 “10대 남성의 경우 상대적으로 활동성이 높고 과격한 운동을 통해 골절, 관절 질환이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이며, 10대 여성의 경우 생리와 연관되어 골반 통증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