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환자 출신 나 관리요원' 제도를 처음 제안한 - 하용마 
`나환자 출신 나 관리요원' 제도를 처음 제안한 - 하용마 
  • 의사신문
  • 승인 2011.12.16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외된 한센병 환자들 위해 의학·관리제도 선진화

하용마(河龍馬)
운전(雲田) 하용마(河龍馬)는 1929년 경북 상주군 낙동면 구촌에서 상주농잠 출신 하헌주와 조용희의 장남으로 출생하여 대구 경북중학교(6년제)를 거쳐 경북대학교 의과대학에 입학하였다. 재학시 한국전쟁으로 2년간 참전한 뒤 복학하여 1957년에 졸업하고 의사가 되었다.

그는 졸업반 학생때 소록도를 견학할 기회를 가졌는데 그 곳의 참상을 외면해서 안 된다는 마음이 늘 마음에 서려있었다. 의사가 된 즉시 군복무하는 마음으로 얼마간의 봉사를 위해 바로 국립소록도갱생원(현 국립소록도병원) 의무사를 자원하여 소록도로 들어갔던 것이 평생을 한센병 퇴치와 그 예방사업에 종사하게 됐다. 한국전쟁 후 혼란과 가난 속의 사회에서 무수한 한센병 환자가 발생하자 한센 병 환자들의 복지에 헌신할 것을 결심한다.

광복 전 소록도에 수용된 한센병 환자 6000여명이 강제수용법으로 갖은 고충을 당하였으며 일본정부가 이들에게 보상하는 법을 만들게 되었을 때, 2006년부터 이에 대한 일본과의 보상소송과 관련하여 일찍이 소록도에 근무(1957∼1963)한 사람으로서 소록도 수용소 입소확인 자료를 정리하고 한센인으로서의 피해사건에서 피해자의 명예회복과 인권증진 활동에 적극 동참, 향후 환우들의 복지증진과 안정적인 생활유지에 도움이 되도록 조력하였다. 그 결과 현재까지 생존한 약 500명이 보상을 받게 되었다.

그는 한센병 치료를 위한 답손(dapson=DDS) 적용에 크게 공헌하였다. 1957년 국립 소록도병원에 부임할 당시의 한센병 치료약으로는 다이아손(diasone)과 프로민(promin)이 투여되고 있었다. 그러나 이 약들은 워낙 고가에 수급조차 어려웠으며, 보급되어 있는 답손도 독성이 겁이나 쓸 엄두조차 낼 수 없었다. 빈혈을 초래한다는 이유로 투여를 기피하거나 소량 투여하는 방법이 권유되었다. 환자들 사이에서도 나반응을 악화시키는 것으로 오해하는 등 투여하는데 지장이 많았다. 그러나 고가의 다이아손과 프로민의 대체약품으로 DDS를 투여하지 않을 수 없게 되자 그에 대한 연구를 거듭하여, DDS투여로 걱정한 부작용 중 빈혈 발생은 양의 감소로 극복할 수 있음을 알게 되고, DDS 투여로 생기는 피진은 나성 결정성 홍반(ENL, Erythema Nodosum Leprosum)이라는 것을 밝혀냄으로써 자신을 가지게 되면서 DDS의 투여량을 하루 100mg(700mg/주)으로 조절하여 투여함으로써 크게 효과를 본 것이다.

어려운 여건 가운데에도 1960년 WHO 한센병 관리 연수, 1965년 중앙 아프리카 나사업에도 참여하여 더 나은 치료와 예방 관리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하였다. 1963년 우리나라 최초로 나병관리사업을 시작한 전라북도 전주의 국제향토개발처 특수피부진료 소장으로 부임하여 나관리 요원제를 도입하였다. 환자 출신의 나관리 요원을 각 군에 배치하자 환자 발견 성과가 무척 높아졌다. 1966년 경북 월성군에서 전개된 나관리 사업에 적용되어 성과가 확인되자 WHO에 의해 전 세계에 소개되고 우리나라 나병관리 사업에 적극 활용하여 오늘날의 성과를 거두는데 크게 일조하였다.

보건사회부 제1나이동진료반장, 국립칠곡병원장을 거쳐 1969년 파티마병원 피부과장 및 의무원장으로 20여 년간 근무하며, 나이동 진료반을 지속적으로 이끌어 소외된 한센병 환자들과 밀접하게 접촉하며 치료는 물론 정착촌 관리 등 한센병의 퇴치에 크게 기여하였다. 1991년부터는 대한나관리협회(현 대한한센복지협회) 연구원장을 3년여 역임 후 정년퇴임하였다. 그 후 잠시 개원을 하였다가 2001년부터 8년간 대구 가톨릭피부과의원 한센병진료소에서 근무하였다. 2010년 말 대한한센복지협회 회장으로 선출되어 현재 활동 중이다.

서독 구라협회 의학고문, 나화학요법 WHO 한국대표로 나화학요법(MDT) 국제 연구에도 참여, 1979년부터 시작된 아시아지역 한센병 치료의 공동 연구의 결과가 국제 나학회지(1989)에 게재되어 우리나라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한센병 연구의 장래를 밝게 하였다.

그는 1983년 영남대학병원 개원 당시 초대 피부과 주임 교수를 역임하였으며, 40여 편의 연구 논문을 발표하였다. 1984년에는 나학회 이사장으로, 1986년에는 동 회장으로 선임되었다. 평생을 한센인을 위하여 살아온 삶을 인정받아 국민훈장 동백장, 서독 구라협회의 감사장, 대한나학회의 유준학술상, 한빛복지협회의 한빛상, 대한한센복지협회의 공로패, 백강복지재단 백강상 등 수많은 표창장, 감사장, 공로패, 학술상을 수상하였다.

집필 : 김두희(경북의대 명예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