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사회 임총 박한성 회장 인사말
서울시의사회 임총 박한성 회장 인사말
  • 의사신문
  • 승인 2004.08.2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경하는 대의원 여러분!
  늦더위가 아직도 기승을 부리는 늦은 시간에도 불구하고 열성적으로 참석해주신 대의원님들께 감사드리면서 먼저 사과의 인사를 드리겠습니다.
  이번 고발사건의 모든 책임은 회장인 저의 부덕의 소치임을 통감하며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김주필 회원의 서울시의사회를 아끼는 참뜻을 이해는 하지만, 서울시의사회의 회무에 가장 밝고 경험이 많은 분으로서 대화와 타협으로 충분히 풀 수 있는 의료계 내부의 문제를 외부 사정당국에 고발하여 서울시의사회 전체를 뒤흔들고 있음은 무슨 이유로도 용서받기 힘들 것입니다.
 

  이러한 불행한 일은 시급히 마무리지어져야 하며 앞으로는 결코 있어서도 안되고, 있을 수도 없는 일입니다.
  오늘 이 자리에서 고발인과 피고발인들의 신상발언과 대의원님들의 질의응답을 통하여 이번 고발사건의 진상이 분명하게 밝혀지리라고 봅니다.
  속에 감추고 있던 모든 이야기를 솔직히 털어놓아 한 점 의혹이 없이 회의가 진행되기를 바랍니다.
 

  사실 지금은 우리가 이런 일의 진위여부를 가리고 있을 때가 아닙니다.
  전대미문의 정부의 규제와 감시 속에서 고통받고 있는 우리 회원들을 위하여 우리가 무엇을 어떻게 해줄 수 있는지에 대하여 심각하게 고민하고 문제해결을 위한 대안에 대하여 우리 모두 함께 지혜를 모아야 할 때입니다.
 

  따라서 오늘의 임시총회가 대결이나 갈등의 장으로 끝나서는 절대 안되고 화합과 단결의 장이 되도록 서로 노력하여야 합니다.
  의료계의 생존을 위하여 우리에게 제일 시급한 것은 신뢰회복입니다.
  제일먼저 회원과 회원간에 상호 믿음과 존중이 필요하며, 의사회를 믿고 따를 수 있도록 신뢰받는 의사회를 만들어 나가야합니다.
 

  이제 더 이상 고발 건에 묶여서 논쟁이나 거듭하며 지체할 시간적 여유가 전혀 없습니다.
  경제적 압박으로 인하여 4명의 고귀한 동료의사들이 고귀한 목숨을 버린 현실에서 9월부터 시작되는 건강보험 수가계약문제, 의사의 영역을 침범해 들어오고 있는 간호사법의 개정과 약사 6년제 획책 등 그리고 PPA성분 약물사고로 불거진 의약품분류의 전면개편 주장 등 우리 앞에는 너무나 많은 현안들이 산적해있습니다.
 

  존경하는 대의원 여러분!
  이제 회원들의 권익을 위하고 국민건강수호를 위한 우리의 투쟁을 위하여 정쟁을 멈추고 한마음 한뜻으로 모두 단결합시다.
  부끄러운 고발 건은 이제 우리 모두가 이해하고 감싸 안읍시다.
  회원님들께서 보시기에 미흡한 점이 많고 미력한 서울시의사회이지만, 이제까지의 잘못된 관행들을 스스로 고쳐나가 진정 회원들을 위한 의사회가 되도록 열심히 일해 왔으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꾸준히 노력해나가겠습니다.
 

  오늘 이 자리는 누가 잘났나를 판정하러 오신 것이 아니고 모든 회원들의 의권옹호를 위하여 오신 것입니다.
  오늘 이 자리를 우리 모두의 화합의 장으로 승화시켜 믿고 신뢰할 수 있는 서울시의사회로 새로이 태어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힘을 합하고 지혜를 모아 주시기를 바랍니다.
 

  2만 회원에게 희망과 꿈을 주고 더욱 신뢰받는 서울시 의사회가 될 수 있도록 오늘의 임시총회에서 대의원님들의 현명한 판단과 결정을 기대하면서 이만 인사에 가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04. 8. 17

                                         서울시의사회장  박 한 성 드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