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집 교수, 한국과학기술한림원상 수상
김동집 교수, 한국과학기술한림원상 수상
  • 의사신문
  • 승인 2007.11.17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첫 조혈모세포이식 성공 등 공로 인정

김동집 가톨릭의대 명예교수(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 회장)가 지난 16일 조선호텔 2층 오키드룸에서 개최된 제6회 한국과학기술한림원상 시상식에서 한국과학기술한림원상을 받았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지난 12일 공고를 통해 제6회 한국과학기술한림원상 수상자를 밝혔으며, 의약학부에서는 김동집 가톨릭대 명예교수와 한병훈 이에스바이오텍생명과학연구소 소장이 선정됐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상은 5개 분야(과학기술정책연구/이학/공학/농수산학/의약학)에서 과학기술의 연구업적과 학술이론이 탁월하고 국내외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으며, 인품과 경륜에 있어 높은 존경을 받는 석학을 발굴해 포상하는 상이다.

김동집 명예교수는 1958년 서울의대를 졸업하고, 1967년 동 대학 의학박사 취득 후, 1998년까지 가톨릭의대 내과학교실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성모병원장, 가톨릭대학교 대학원장을 역임한 바 있다.

특히, 조혈모세포이식 분야의 권위자인 김 교수는 1974년부터 1976년까지 미국 뉴욕 스로언 캐더린 암센터에서 혈액종양 및 면역학을 연구한 후 가톨릭의대에 조혈모세포이식팀을 발족시키고, 1983년에는 국내 최초로 동종골수(조혈모세포)이식을 백혈병 환자에게 시행해 성공했다.

또한 제29차 국제혈액학회 세계학술대회를 유치∙주관하는 등 국내 혈액학의 위상을 세계수준으로 끌어 올리는데 기여한 바 있다.

장영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