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병원, 한글날 기념 자체 개발 ‘날개병원체’ 제작 배포
날개병원, 한글날 기념 자체 개발 ‘날개병원체’ 제작 배포
  • 김동희 기자
  • 승인 2021.10.08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태연 원장 “병원과 환자 간 감성 공유하는 중요한 매개체”
볼드체, 라이트체 2종 한글·영문·특수문자(기호)로 이루어져

날개병원(원장 이태연)이 개원 10주년과 10월 9일 한글날을 기념해, 브랜드 가치를 제고하고 이를 보다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기 위해 서체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보통 기업이나 각 지자체에서 이미지 제고와 정체성 확립을 위해 고유한 전용서체를 개발해 표지판이나 홍보물 등에 사용되는 경우는 흔하지만 로컬병원의 전용서체 제작은 매우 이례적이어서 주목받고 있다.

해당 서체는 단정한 직선의 획에 가변적인 획의 굵기, 유려한 곡선의 맺음으로 가독성뿐 아니라 지적인 멋을 더했다는 평가다.

이태연 원장은 “날개병원의 ‘날개’에는 관절 통증에서 벗어나 비상을 위한 날개를 달아 주겠다는 진료 철학이 담겨 있다”며 “현재 날개병원 로고처럼 날개를 형상화한 폰트를 만들면 어떻겠느냐는 제안을 받은 것이 날개병원체 탄생의 계기”라고 밝혔다. 또한 “서체는 단순히 의미 전달 목적을 넘어 병원과 환자 간 다양한 감성을 공유하는 중요한 매개체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날개병원체(날개병원 글꼴)는 볼드체(Bold), 라이트체(Light) 2종으로 한글 2350자, 영문 95자, 특수문자(기호)로 이루어져 있다. 외주 제작이 아닌 자체 제작으로, 날개병원 의료진과 홍보팀을 포함한 전담팀(TF)을 구성해 1년여의 제작 기간을 거쳐 서체를 탄생시켰다. 

해당 서체는 날개병원 홈페이지 ‘날개병원 소개-날개병원 글꼴’페이지에서 기업이나 개인, 누구나 다운을 받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