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당뇨병학회, 국내 최초 취약계층 당뇨인 위한 '케어 앱' 출시
대한당뇨병학회, 국내 최초 취약계층 당뇨인 위한 '케어 앱' 출시
  • 홍미현 기자
  • 승인 2021.09.3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뇨병 및 정신 건강 통합 케어 앱 ‘당당케어’
12주 동안의 앱 사용으로 당뇨인의 생활습관 개선 및 삶의 질 향상에 기여

대한당뇨병학회(이사장 윤건호)가 은평구청 및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대표 배경은, 이하 ‘사노피’)와 함께 심리케어를 통해 당뇨병 환자의 자가관리능력 향상을 돕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인 ‘당당케어’의 보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당당케어’ 앱은 오는 10월 4일 구글 플레이 스토어 및 앱 스토어에 선공개되며, 은평구 당뇨인들을 대상으로 한 시범 운영 기간을 거쳐 내년 초 전국에 공식 배포할 계획이다.

‘당당케어’는 일상의 당뇨병 관리와 함께 스스로 심리 상태를 돌볼 수 있도록 마음의 힘을 길러주는 자가관리 및 정신 건강 통합 케어 앱이다. ‘당당케어’ 앱의 명칭은 대한당뇨병학회에서 주최한 앱 공식 명칭 공모전을 통해 선정됐으며, ‘당당하게 당뇨병을 관리하자’는 포부와 ‘심리케어 콘텐츠를 통해 당뇨병을 꾸준히 관리한다’는 의미를 함께 담아 냈다.

이번 앱은 과학적으로 효과성을 검증받은 행동활성화 이론을 기반으로 임상심리 전문팀과의 협업을 통해 개발됐으며, 약 12주 간의 단계별 맞춤 콘텐츠로 구성된 점이 특징이다.

사용자는 앱을 사용하는 12주 동안 심리상태 개선 및 당뇨병 자가관리 습관 강화를 위해 △정신 건강 및 행동활성화 교육 △일상활동 기록 △가치중심활동 선택 △활동계획 수립 △목표활동 점검 △문제 해결 △재발 방지 등 총 7개의 단계에 따라 앱을 사용하게 된다.

또한, 대한당뇨병학회 공식 유튜브 채널인 ‘당뇨병의 정석’ 영상 콘텐츠를 연동해 사용자의 식단과 운동 등 당뇨병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앱에서 손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편의를 더하였다. 

학회 윤건호 이사장은 “당당케어 앱을 통해 심리적인 문제를 겪고 있는 많은 당뇨병 환자들이 삶의 활기를 되찾고 본인에게 맞는 건강한 라이프 스타일을 찾아 나가길 바란다”며 “성공적인 출시를 발판 삼아 ‘당당케어’ 앱이 전국적으로 보급돼 당뇨병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확산하고 긍정적인 인식을 제고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사노피 배경은 대표는 “국내 당뇨인의 신체 및 정신 건강 관리 통합 케어 앱인 ‘당당케어’를 통해 당뇨병 환자들이 더욱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을 것을 기대한다”며 “사노피는 앞으로도 다양한 인슐린 치료제의 개발 공급과 더불어 치료 외적인 부분에서도 당뇨병 환자의 니즈(needs)에 부응하는 케어 프로그램 등의 통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해 건강한 삶의 동반자 역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