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59세 모더나 백신 물량 소진...15시간만에 '일시 중단' 선언
55~59세 모더나 백신 물량 소진...15시간만에 '일시 중단' 선언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1.07.12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0시부터 오후 3시30분 기점으로 '185만명 예약 후 일시 마감'
질병청 "백신 도입 일정과 수량 '비밀 유지 협약'으로 공개 못해"

정부가 50세 연령대의 코로나19 백신접종 사전예약이 물량 소진으로 15시간만에 ‘일시 중단’을 선언했다. 향후 일정에 대해선 비밀 협약 때문에 구체적으로 알려줄 수 없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2일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와 함께 진행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브리핑에서 “오늘(12일) 0시부터 55~59세 백신예방접종 사전예약을 실시했고, 3시 30분 기준으로 오는 8월7일까지의 접종 일정 중에 사전예약 물량인 185만 명이 예약을 했다”며 “현재 저희가 공급 일정이 확정된 물량에 대한 예약을 일시 마감한 상태”라고 말했다.

앞서 질병청은 만 55~59세를 대상으로12일 0시부터 오는 17일 오후 6시까지 예방접종 사전예약을 받고 26일부터 8월7일까지 예방접종센터와 위탁의료기관에서 접종을 진행할 계획이었다.

이번 백신접종 사전예약 ‘일시 마감’을 통해 정부가 현재까지 확보한 모더나 백신은 185만 명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12월 문재인 대통령이 모더나 CEO와 직접 통화하면서 확보했다고 밝힌 2000만 명분에는 한참 못미치는 수준이다.

다만, 질병청은 모더나 백신이 향후 어느시점에 얼마만큼 들어올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비밀유지협약으로 인해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기일 질병청 위기대응분석관은 “모더나 백신이 7월에 본격적으로 도입이 시작되고 순차적으로 공급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다만, 구체적인 일정과 물량은 비밀 유지 협약으로 인해 구체적으로 말하지는 못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 예약을 못하신 분들은 그 다음주에 추가 예약이 가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도 “이는 새로운 물량이 확정된다는 의미보다는 ‘예약이 시작된다’의 의미”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