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산 코로나 치료제·백신 개발 임상시험에 1300억 지원
정부, 국산 코로나 치료제·백신 개발 임상시험에 1300억 지원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1.02.19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성항원 백신 등 임상3상 진행 가능성 높은 품목 집중지원
올해 코로나 치료제·백신 개발예산 2627억, 전년보다 20%↑

정부가 국산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한 기업들의 임상시험 비용에 13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임상 3상 진행 가능성이 높은 품목을 집중적으로 지원한다는 등의 내용을 담은 코로나19치료제·백신 개발 지원 전략을 발표했다. 

보건복지부는 19일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지원위원회 제9차 회의를 열고 ‘21년도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등 개발 지원 전략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임상 기업 등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복지부는 국산 치료제·백신 개발에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꼽히는 기업의 임상시험 비용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올해에만 약 130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펀드 등을 통한 지원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코로나19 치료제에 627억원, 백신에 687억원을 지원한다. 이는 전년과 비교해 각각 177억원, 197억원씩 증가한 금액이다.

또한 복지부는 코로나19 치료제로 기존 개발된 항체치료제 이외에 경증~중증까지 중증도에 따른 포트폴리오 개발 전략을 마련해 임상 3상 진입이 임박한 전략 품목을 집중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투약이 편리하고 접근성이 높은 경구용 치료제나 중증 환자 치료제 확보를 위해 적극 노력하고, 내년에 국산 1호 백신 접종이 가능할 수 있도록 합성항원 백신 등 임상 진행 가능성이 있는 품목을 중점 품목으로 선정해 집중 지원한다고 밝혔다.

신종 감염병에 대비해 차세대 치료제·백신 플랫폼 기술 등에 투자를 확대하고, 특히, 기술 융합형 컨소시움 형태의 mRNA 백신 사업단을 운영하는 등 mRNA 백신 기술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더불어,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 치료제가 신속히 환자 치료에 활용될 수 있도록 올해 상반기부터 국가 주도 신속 임상연구를 진행하고 치료목적 사용 승인 제도 및 연구자 임상연구 등을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복지부는 올해 코로나 치료제, 백신 등 개발 전략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예산을 지난해 대비 약 20% 증가한 2627억원을 확보해 지원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과 임상시험 성공을 위해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지원 627억원, 코로나19 백신 임상지원 687억원 바이오‧의료기술개발 100억 원 등 총 1528억원을 지원해 임상·비임상단계의 연구지원을 강화한다.

또한, 치료제·백신 시험법 등 개발, 생산 기반 마련을 위한 실험 시설·장비 구축 등에 564억 원을 지원하고, 신속진단, 지능형 기기 등 차세대 감염병 장비·기기 개발 및 고도화, 국산화에는 34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이외에도 감염병 관련 핵심기술 개발, 허가 지원을 위한 평가 연구 등 기초연구 강화를 위해 190억원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코로나19 예방접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어도 장기적으로 신종 감염병에 대비할 수 있는 자체 역량을 확보해야 한다”며 “국산 치료제 개발을 시작으로 1호 백신 개발을 위해 범정부적 역량을 함께 모으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