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영 “코로나 백신접종 '가짜뉴스' 접종률에 악영향 미칠 것”
신현영 “코로나 백신접종 '가짜뉴스' 접종률에 악영향 미칠 것”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1.02.18 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이 백신 품질검사 면제 추진' 가짜뉴스에 정면 반박
정은경 질병청장도 “가짜뉴스에 강력히 법적 대응할 것”
신현영 의원 <사진=뉴스1>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SNS 등에서 가짜뉴스가 퍼지고 있어 이에 대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가짜뉴스가 자칫 백신 접종률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보건복지위) 의원은 1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코로나19 백신접종 가짜뉴스와 관련해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김강립 식품의약품관리처장에 질의했다.

신 의원은 “최근 발의한 약사법 개정안의 내용을 두고 ‘여당이 백신 품질검사 면제 법안을 추진한다', ‘백신명 미표기법을 추진한다’ 등의 근거 없는 가짜뉴스가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퍼진 바 있다”며 “이는 사실과 다르며 모두 WHO(세계보건기구)의 권고 사항”이라고 말했다.

신 의원이 발의한 약사법 개정안은 코로나19 감염병 재난사태와 같은 국가비상상황에서 ▲식약처의 국가출하승인과 중복해 이뤄지던 수입자의 품질검사를 면제할 수 있도록 하고 (총 3회 검사에서 2회 검사로 간소화) ▲백신명과 관련 정보가 영어 등 제조국의 언어로 적힌 백신 용기 및 포장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한글 라벨 및 한글 포장지 등으로 재포장 과정 생략)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신 의원은 이날 김강립 식약처장에게 “현행 법규대로 한글라벨 표시를 다시 하려면 얼마나 소요되느냐”고 질의했다.

김 처장은 “4개월에서 6개월 가량 소요되기 때문에 WHO로부터 국제 공용 표기 그대로 사용해 달라고 요청받았다”며 “QR코드로 확인하면 한글로도 확인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국내 수입자 품질검사 면제와 관련해서는 “안전성에 문제 없을 것”이라며 “이를 생략하면 적어도 (접종까지) 6개월에서 1년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처장은 특히 “수입자에 대한 품질 검사 의무가 미국과 영국에는 없다. 한국은 안전성에 대해 훨씬 강화되어 있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코로나19 백신도입 관련 가짜뉴스 대응 방안에 대해 묻는 신 의원의 질문에 “가짜뉴스를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예방접종에 대한 잘못된 뉴스는 강력히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가짜뉴스는 백신 접종의 본질을 훼손하고 신뢰를 떨어뜨린다. 접종률에 영향을 주는 것”이라며 “코로나19 대응에 걸림돌이 되는 가짜뉴스 등에 대해 면밀히 팩트체크를 이어 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