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까지 전국민 70% 백신 1차접종··· 의료인은 2분기까지 접종 완료
9월까지 전국민 70% 백신 1차접종··· 의료인은 2분기까지 접종 완료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1.01.25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질병청 등 대통령 업무보고··· 백신별로 맞춤형 유통관리체계 마련
백신·치료제 개발에 약 4600억 투입, 연내 국내산 백신·치료제 개발 목표
거리두기 조정·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완화에는 '조심스럽다'는 입장 표명
<사진=뉴스1>

정부가 오는 11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하기 위해 9월까지 전 국민의 70%에 대해 백신 1차 접종을 마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의료기관 종사자의 경우 2분기까지 접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질병관리청,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25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2021년도 업무보고를 실시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올해에는 무엇보다 코로나19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발생한 사회적 격차를 시급히 해결하고자 한다”며 “우선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구체적인 백신 접종계획도 소개했다. 먼저 1분기엔 요양병원·노인의료복지시설,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를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하고 2분기엔 65세 이상이거나 의료기관·재가노인복지시설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접종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3분기에 만성질환자와 성인(19~64세) 등에 대한 1차 접종을 한 뒤 4분기에는 2차 접종과 아직 접종을 하지 못한 이들을 대상으로 접종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는 인구보다 많은 총 5600만명분의 코로나19 백신 구매를 완료 했으며, 백신의 수급 불확실성을 대비해 노바벡스 백신 2000만 명분 추가 확보를 진행 중에 있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이날 “초저온 냉동보관 등 코로나19 백신 맞춤형 유통관리 체계를 마련하고 (코로나19 백신) 보관 온도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콜드체인 유지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국민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편의를 위해 전국 각지에 접종센터 설치, 1만 여개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위탁의료기관 지정, 집단생활시설 어르신을 위해 찾아가는 백신 접종 서비스 등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복지부는 집단면역 형성 전까지는 검사와 역학조사 역량을 확대하고 병상과 의료인력 확보를 통해 신속한 진료를 제공하는 등 방역역량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원할한 중환자 치료를 위해 감염병 전담병원과 생활치료센터 예비지정제를 통해 병상을 탄력적으로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특히 올해 안에 국내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하고 오는 2월부터 예정 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대비해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백신·치료제 국내 개발을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권덕철 장관은 “총 4563억 원을 투입해 국내 치료제는 2월, 백신은 연내 개발을 목표로 국내 백신·치료제 자주권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이날 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방안과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해지조치에 대해서는 아직 조심스럽다는 입장을 보였다.

권 장관은 “주간 하루평균 환자 수가 370여명 대로 줄어드는 등 현재 3차유행이 감소추세에 있어 거리두기 단계 조정 필요성은 인지하고 있다”면서도 “바이러스가 활동하는 겨울철, 변이 바이러스 유입, 설 연휴 등의 위험요인이 존재하고 있어 방역조치 완화는 조심스럽게 검토해야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