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랴부랴' 대책마련 나선 정부, 병원장들 만나 병상확보 대책 논의
'부랴부랴' 대책마련 나선 정부, 병원장들 만나 병상확보 대책 논의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0.12.11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도태 복지차관, 병협회장 등 만나 병상확보 대책 등 논의

최근 급증하는 코로나 확진자로 인해 중환자를 중심으로 병상 부족이 현실화 조짐을 보이자 정부가 긴급히 병원장들을 만나 병상 확보 대책을 논의했다. 

보건복지부는 11일 오후 의료계 관계자들과 만나 코로나19 방역대응과 보건의료제도 혁신방향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정부측에서 강도태 복지부 제2차관과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이 참석하고 의료계에서는 김성덕 전 중앙대의료원장,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김영모 인하대의료원장, 윤동섭 연세대의료원장, 정영호 병협회장, 조한호 대한중소병원협회장이 참석했다.

의료계는 병원이 코로나19 중환자 치료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기존 병상 간호인력 배치 기준 한시적 완화 △코로나19 환자 중증도 기준 보완 △에크모 등 잘비 활용 기준 마련 △위중환자의 회복기 병상 전원시스템 마련 △코로나19 치료 적정한 손실보상 등의 의견을 제시하며 정부가 적극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복지부는 코로나19 중환자 병상의 지속적인 확대를 위해 △국립대병원 37개 중환자병상 확충 △서울대 중환자 모듈병상 48개 확보 △코로나 거점병원 3개 지정 등 의료계와 각자 역량을 다해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한 병상을 확보하고, 방역 대응과 의료 공공성 강화에 협력하는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강도태 복지부 제2차관은 “겨울 대유행에 대한 우려가 깊은 시점에 국민 건강 보호를 위해 정부와 의료계가 힘을 모으는 뜻깊은 자리였다”며 “이번 간담회가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해낼 뿐 아니라 보건의료제도를 혁신한데에도 뜻을 모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