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인사 및 동정] 10월22일
[오늘의 인사 및 동정] 10월22일
  • 의사신문
  • 승인 2020.10.22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 

대한병원협회 ◇이사 ▷김재휴 광주·전남병원회장(광주보훈병원장) 

 

<동정

■ 김진성 교수,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임상학술대상 수상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신경외과 김진성 교수가 최근 Virtual로 개최 된 제 34차 대한척추신경외과 정기 학술대회에서 척추내시경과 관련된 탁월한 연구로 임상학술대상을 수상했다.

이번 임상학술대상 수상의 연구 주제는 ‘요추 5번-천추 1번간 추간판 탈출증에서 후궁간 내시경하 추간판 제거술과 현미경하 추간판 제거술간 무작위 대조군 임상연구의 예비 보고’이다. 

이는 가장 흔한 디스크 탈출증이 발생하는 요추 5번과 천추 1번 사이에서 내시경과 현미경의 수술적 결과를 무작위 대조군 임상연구의 형태로 진행하는 세계 최초의 연구라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높은 학술적 가치가 있는 연구이다. 

김진성 교수는 최소침습 척추수술의 전문가이며 특히 척추내시경, 항법장치를 이용한 최소침습수술의 선구적 역할을 해오고 있다.  

김 교수는 “본 연구의 결과가 디스크 탈출증에 대한 표준치료가 현미경 수술법에서 내시경 수술법으로 옮겨 가는 현상을 확실히 증명하는 연구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 김민선·박혜윤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서울대병원 김민선, 박혜윤 교수가 호스피스·완화의료 기여한 공로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받았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8회 ‘호스피스의 날’ 기념식에서 호스피스‧완화의료 분야에 헌신적인 유공자 14인, 연명의료결정제도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29인을 선정‧표창했다.  

김민선 교수(소아청소년과)는 어린이를 위한 완화의료와 호스피스 시스템이 전무했던 2013년, 환자의 몸과 마음의 고통을 완화하는 치료를 하고자 국내에서 최초로 소아 완화의료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서울대병원에서 시작한 완화의료는 현재 전국 7개 기관으로 확대돼 중증희귀난치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는 환아들을 위로하고 있다.

박혜윤 교수(정신건강의학과)는 서울대병원에서 2015년부터 윤리자문을 통해 연명의료결정을 지원하고 연명의료결정법 시행 및 의료기관윤리위원회의 질 향상에 큰 기여를 했다. 작년에 시카고대학 맥클린 임상윤리센터에서 펠로우쉽을 마치고 미국 의료윤리자문가 자격을 획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