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집, 한정애 정책위의장 만나 “의대생 국시 치르게 도와달라"
최대집, 한정애 정책위의장 만나 “의대생 국시 치르게 도와달라"
  • 홍미현 기자
  • 승인 2020.09.25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긴급면담서 민주당이 역할 해줄 것 요청
한정애 "지속적으로 만나 해법 함께 모색하자"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24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과 긴급 면담을 갖고, 의대‧의전원생들이 국시를 원만히 치를 수 있도록 더불어민주당에서 역할을 해줄 것을 요청했다. 

최 회장은 “의대‧의전원생들이 치열한 고민 끝에 국시 응시 의사 표명이라는 결정을 한 만큼, 국시를 치를 수 있도록 하는 전향적 조치가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의협과 복지부 간 긴밀한 협의를 진행하기 위한 사전 협조 필요성을 설명했다.

아울러 “의-여-정 합의의 주체들로서 대한의사협회와 더불어민주당이 9·4에 협약한 사항들을 이행해 나가기 위한 지속적이고도 실질적인 협의를 해나갈 수 있도록 한정애 정책위 의장이 중간 조율 등 다방면으로 힘써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정애 의원은 다른 국가시험과의 형평성 문제를 거론하면서도 “회장님의 강한 의지 표명 잘 들었고 의협이 제안하는 의견들을 충분히 청취하겠다”고 밝혔다. 또 “추후 지속적 만남을 통해 본격적인 대화에 돌입하면서 현안들에 대한 해법을 함께 모색해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지난 24일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