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공공의대 논의 위한 '특위' 설치 합의”
여야 “공공의대 논의 위한 '특위' 설치 합의”
  • 권민지 기자
  • 승인 2020.09.03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민주 원내대표 "의료계가 제기한 여러 문제 포함할 것"
한정애 정책위의장 "원점검토 입장 유효, 범투위 협상안에 기대"
3일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한 김태년 원내대표(좌)와 한정애 정책위의장(우).
3일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한 김태년 원내대표(좌)와 한정애 정책위의장(우).

국회가 공공의대 등 의료 현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한 국회 내 특별위원회 구성에 합의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공공의료 확충과 지역 의료격차 해소를 위해 국회 내에 특위를 설치하기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주호영 국민의힘(전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지난달 31일 의료계 파업과 관련해 “여-야-정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는데, 이를 여당이 받아들여 합의를 이뤄낸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특위 논의의 대상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지금 의료계에서 제기하고 있는 여러 가지 문제들까지 다 포함"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국회가 최근 의료계 파업의 원인이 된 핵심 사안인 공공의대 신설과 의대 증원 등 의료 현안에 대한 논의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정애 정책위의장은 “국회 내 특위 구성을 통해 전달체계의 개편, 수련환경의 개편, 지역 가산수가의 신설 등 의료체계 개선에 대한 열린 마음에서의 논의를 약속드린다”며 “우리 당의 ‘원점에서 검토하겠다’는 입장은 유효하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의료계 범투위에서 개원의, 전공의, 전임의 그리도 의대생의 뜻을 모아서 협상안을 논의하는데, 국민의 생명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결론이 내려질 것이라고 기대한다”면서 “진전된 협상안이 도출된다면 현재 의료계에 내려진 행정처분 등 우리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적절한 처리방안이 마련되도록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