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9세 중증 고령환자, 이화의료원서 ‘TAVI 시술’ 성공
79세 중증 고령환자, 이화의료원서 ‘TAVI 시술’ 성공
  • 배준열 기자
  • 승인 2020.08.13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 목동·서울병원 협진···부작용·흉터 없이 3일 만에 퇴원

이화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유경하) 산하 이대목동병원과 이대서울병원 협진으로 중증 고령 환자가 경피적 대동맥판막치환술(Transcatheter Aortic Valve Implantation, 이하 TAVI) 시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화의료원 신상훈-강인숙 교수팀은 3개월 전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 가슴이 답답하고 돌연 실신하는 등 대동맥판막협착증으로 고통받던 서 모 씨(79)가 이번 달 6일 TAVI시술을 받고 시술 후 3일(8월 8일) 만에 건강하게 퇴원했다고 12일 밝혔다.

TAVI 시술은 심장 내 대동맥 판막이 좁아지는 질환인 ‘대동맥판막협착증’ 환자의 대동맥판막을 인공 심장판막으로 교체하는 최신 치료법이다. 가슴을 열지 않고 허벅지 동맥을 통해 도관을 삽입하기 때문에 가슴에 흉터가 남지 않고 통증도 거의 없다. 시술 시간이 1~2시간 정도고 3일 정도면 회복해 퇴원이 가능하다. 

서 씨의 TAVI 시술은 이대목동병원과 이대서울병원의 협진으로 가능했다. 이대목동병원은 올 7월 보건복지부로부터 TAVI 승인 기관으로 지정을 받았다. 이에 신상훈 이대서울병원 순환기내과 교수는 이대서울병원에 내원한 서 씨가 TAVI 시술이 필요하다고 판단, 서 씨를 이대목동병원으로 이송해 TAVI 시술을 집도했다. 신 교수는 “ 뇌졸중을 치료 중인 중증 고령 환자인 만큼 작은 부작용도 큰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어서 쉽지 않은 시술이었지만 전 의료진이 힘을 합쳐 성공적으로 시술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화의료원은 첫 번째 TAVI 시술이 성공함에 따라 의료원 차원에서 TAVI 시술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이화의료원은 TAVI 시술 도입을 위해 관련 전문가를 영입하고 최신 장비를 도입하는 등 TAVI 시술 활성화를 위해 노력했다.

이대목동병원 순환기내과 강인숙 교수는 “TAVI 시술은 워낙 어렵기 때문에 병원의 경험, 인력, 시설, 장비 등 요건을 판단해 보건복지부가 승인한 기관만 할 수 있다”며 “TAVI 시술은 2시간 남짓으로 소요 시간이 짧고 부작용이 적은 데다 덜 위험하다”며 “외국은 고령 환자의 체력, 합병증 우려 때문에 수술 대신 TAVI 시술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이화의료원 유경하 의료원장은 “병원이 TAVI 시술을 할 수 있다는 것은 그만큼 의료진과 장비 등 측면에서 역량이 갖춰졌다는 방증”이라며 “이대목동병원이 제4차 상급종합병원으로 인증받을 수 있도록 중증 질환 치료에 힘을 쏟고 의료 수준을 높여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