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대한의사협회에 '보건의료발전협의체' 제안
복지부, 대한의사협회에 '보건의료발전협의체' 제안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0.08.05 2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의체, 복지부 차관과 의협 회장 함께 참여하는 구조
"복지부 의료계와 진정성 및 신뢰 바탕으로 계속 대화해 나갈 것"

의료계가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방안에 반발하며 '총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5일 정부가 사태 해결을 위한 '보건의료발전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오전 정례브리핑을 통해 대한의사협회의 복지부-의협 협의체 구성·운영 제안에 대해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다만 복지부는 “구체적인 협의체의 운영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보건의료정책실장이 의협을 방문하고자 했으나, 의협은 제3의 장소에서 만남을 요청한 후 내부 논의를 거쳐 '만남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달해 왔다”고 설명했다.

현재 의협은 이날 예정됐던 복지부와의 만남을 취소하는 대신 국무총리실에 직접 협의할 것을 요청하고 나선 상태다. 오는 7일 전공의들의 단체행동이 예고된 가운데, 복지부가 전국 수련병원을 대상으로 전공의 복무 관리·감독을 요청하는 등 압박을 가했다는 이유에서다.

이와 관련해 복지부는 의협의 결정에 안타까움을 표하면서 보건의료발전협의체 구성을 재차 제안했다.

복지부는 “협의체는 의료계 요구를 반영해 그 명칭을 '보건의료발전협의체'로 하고, 올해 연말까지 로드맵을 마련하는 것을 목표로 복지부 차관과 의협 회장이 함께 참여하는 구조”라고 소개했다. 

이어 “협의체에서는 의료계가 제안한 요구안 뿐 아니라, 지역의료개선, 의료전달체계, 보건의료발전계획수립 등 보건의료 현장의 중요한 과제를 논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복지부는 의료계와 진정성 및 신뢰를 바탕으로 계속 대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복지부는 지난 3일 수련병원을 대상으로 발송했던 '전공의 복무 관리 감독 철저 및 복무 현황 자료 제출' 요청 공문에 대해 "응급실, 중환자실 등 필수의료까지 포함하는 집단 휴진 시, 환자들의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수련병원에 사전 조치 등을 요청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