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시정은 박원순 시장 철학에 따라 계속돼야”
서울시 “서울시정은 박원순 시장 철학에 따라 계속돼야”
  • 권민지 기자
  • 승인 2020.07.10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비보에 10일 오전 입장문 내놔
오늘부터 서울시장 권한대행에 서정협 행정1부시장
10일 오전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행정1부시장이 서울시의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브리핑 하던 자리에 오늘은 서 행정1부시장이 섰다.(사진=뉴스1)
10일 오전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행정1부시장이 서울시의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브리핑 하던 자리에 오늘은 서 행정1부시장이 섰다.(사진=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의 급작스러운 사망과 관련해 서울시가 입장문을 발표했다.

서울시장 권한대행을 맡게 된 서정협 행정1부시장은 “비통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며 “갑작스러운 비보로 슬픔과 혼란에 빠지셨을 시민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시정은 안전과 복지를 최우선으로 하는 박원순 시장의 시정 철학에 따라 중단 없이, 굳걷히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행정1부시장은 박원순 서울시장을 대신해 오늘부터 시장 권한대행을 맡게 됐다. 서 부시장은 “부시장단과 실국본부장을 중심으로 모든 서울시 공무원이 하나가 되어 시정업무를 차질 없이 챙겨 나가겠다”며 “시민 안전을 지키는데 부족함이 없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흔들림 없는 시정을 위해 시민 여러분께서도 함께 해달라”며 “다시 한 번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