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최근 5년새 45% 증가···20대가 가장 많아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최근 5년새 45% 증가···20대가 가장 많아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0.06.29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기준 여성이 남성에 비해 1.5배 더 많아
"여성이 물리적 폭력 노출비중 높기 때문" 분석

최근 5년새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가 절반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공단은 29일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5년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지난 2015년 7268명에서 2019년 1만570명으로 최근 5년간 45.4%(연평균 9.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 1인당 건강보험 진료비는 2015년 45만원에서 2019년 54만원으로 19.3% (연평균 4.6%) 증가했다. 같은 기간 입원비는 연평균 8.0%, 외래는 8.2%, 약국 이용료는 각각 2.0%씩 증가했다. 

2019년 기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진료 받은 환자의 성별을 분류하면 남자가 전체 환자의 39.5%, 여성이 60.5%를 차지해 여성 환자의 비율이 약 1.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재섭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가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많이 나타나는 원인에 대해 “여자가 대인 관계에서의 물리적 폭력에 노출될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에서 추정된다” 며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는 정서적 조절과 안정을 돕는 ‘안정화’가 가장 중요하며 증상에 따라 약물 치료와 입원 치료를 통해 사회와 재연결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 환자가 전체 환자의 22.2%에 해당하는 2349명으로, 전 연령대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20대는 남녀 모두 전 연령대에서 가장 비중이 높았고, 특히 20대 여성의 경우 환자 수가 지난 2015년 720명에서 2019년 1493명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