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I, 지난해 암 1900건 조기 발견···총 검진 인원 104만 명
KMI, 지난해 암 1900건 조기 발견···총 검진 인원 104만 명
  • 배준열 기자
  • 승인 2020.04.09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상선암 > 위암 > 대장직장암 > 유방암 순···총 검진 인원 100만명 시대 열어

종합건강검진기관 KMI한국의학연구소(이하 KMI, 이사장 김순이)가 지난해 총 1900건의 암을 조기에 발견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KMI에 따르면, 2019년 KMI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인원은 총 103만9474명으로 1985년 기관 설립 이래 최초로 ‘연 검진인원 100만 명 시대’를 열었으며, 이 가운데 59만726명이 종합검진을 받았다.

연 검진인원 중 2만8237명이 암 또는 다른 질환이 의심돼 종합병원에 의뢰되었고, 총 1900명에서 암이 최종 확진됐다.

그동안 KMI를 통해 암이 진단된 인원은 △2010년 1396명 △2011년 1351명 △2012년 1596명 △2013년 1994명 △2014년 1568명 △2015년 1360명 △2016년 1600명 △2017년 1478명 △2018년 1629명 등으로, 2019년은 전년 대비 16.6%(271명) 증가했다.

빈도는 갑상선암이 623명(32.8%)으로 가장 많았으며, 위암 381명(20.1%), 대장직장암 296명(15.6%), 유방암 180명(9.5%) 순이었다. 특히 한국인에서 사망률이 높은 폐암(74명) 등도 다수 진단되어 건강검진의 중요성을 알 수 있었다.

또한 암 진단 인원 가운데 20~30대도 471명이 있어 젊은 연령층에서도 암 검진 등 종합검진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국민건강보험의 암 검진 중 20~30대에 적용되는 것은 여성의 자궁경부암 검진뿐이다.

남녀 암 진단 현황, 자료: 2019년도 KMI 건강검진 데이터
남녀 암 진단 현황, 자료: 2019년도 KMI 건강검진 데이터

성별로 보면, 남성은 총 979명 가운데 갑상선암이 280명(28.6%)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위암 266명(27.2%), 대장직장암 192명(19.6%), 폐암 49명(5.0%), 신장암 45명(4.6%), 간암 34명(3.5%), 전립선암 28명(2.9%) 순이었다.

여성은 총 921명 가운데 갑상선암이 343명(37.2%)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유방암 180명(19.5%), 위암 115명(12.5%), 직장대장암 104명(11.3%), 자궁경부암 82명(8.9%), 폐암 25명(2.7%), 신장암 18명(2.0%) 순으로 나타났다.

KMI 안지현 교육연구부장(내과 전문의, 대한검진의학회 총무이사)은 “암의 가족력이 있거나 흡연·과음 등 생활습관이 안 좋을수록 종합검진이 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