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막기 위해 의료계 ‘의협 중심으로 뭉친다'
코로나19 확산 막기 위해 의료계 ‘의협 중심으로 뭉친다'
  • 홍미현 기자
  • 승인 2020.03.02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대책본부, 첫 회의 앞두고 자문단 간담회 개최... 해법 ‘모색’
정기석, 전병율 前 질병관리본부장 2인 참여로 전문성 ‘강화’
“코로나19 대유행 위기를 대한의사협회 중심으로 극복” 공감대

대한의사협회가 코로나19 확산에 맞서기 위해 의학계와 의료계 대표들에게 지혜를 구했다. 

의협은 지난 28일 협회 코로나19 대책본부 자문단과 집행부가 참여하는 간담회를 열었다. 

이 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사태에서의 의협의 대응에 대한 평가와 국내에서의 코로나19 확산과 장기화에 대한 전망, 향후 대응방향에 대하여 활발한 논의가 이뤄졌다. 

대책본부 본부장인 최대집 의협 회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국내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의료계 모든 직역이 힘과 지혜를 모아 극복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최 회장은 특히 이 날 참석한 자문단에 감사를 표하고 협회가 국민 건강을 지켜내고 국가적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자문과 협력을 당부했다.

장성구 대한의학회장은 “의협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이처럼 컸던 적은 없었다”며 협회의 그 간의 활동에 대해 긍정 평가했다. 장성구 회장은 “이럴 때 일수록 전문가들이 합의(consensus)를 통해 의협이라는 단일한 창구를 통해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해야 국민이 안심할 수 있다”며 의협을 중심으로 한 단합을 주문했다.

질병관리본부장을 역임한 정기석 한림대 호흡기내과 교수도 “의협이 위기에서 신중하게 잘 대응해 왔다”며 집행부를 격려하며 “사태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의협이 주도적인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국민이 신뢰하는 전문가 단체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태환 대한민국의학한림원 회장 대신 참석한 박병주 부회장(서울의대 예방의학)은 “의협이 학문적 전문성을 갖춘 학회와 현장에 있는 시도의사회를 망라하는 네트워크를 확립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대책본부의 활동 방향을 제시하고 군진의료를 포함하는 민관협력체계를 함께 제안했다.

질병관리본부장을 역임한 전병율 차의대의전원 교수는 “정부가 감염병 경보 ‘심각’ 단계로 격상을 하고도 여전히 소극적”이라며 의협이 이를 지적하고 정부에게 방향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최근 소셜미디어를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각종 가짜뉴스에 대해서 의협이 신속하게 진위를 확인하여 올바른 정보를 국민에게 제공할 것을 제안했다.

대책본부 전문위원회 구성을 맡은 염호기 대한의학회 정책이사는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감염병 자체에 대한 이해와 연구뿐만 아니라 질병의 통제, 의료인력의 관리와 현장에서의 적용, 중환자 치료 등 총체적인 접근이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며 의학회 차원에서 각 분야의 전문학회와 상의하여 위원회를 구성중임을 밝히고 추진 경과를 보고했다.

한편, 현장의 상황에 대한 고민과 논의도 이어졌다. 백진현 시도의사회장단협의회장(전라북도 의사회장)은 현장에서의 마스크, 개인방호구 등 물자 부족 상황을 지적하며 정부의 대응에 아쉬움을 피력했다. 이에 대하여 최대집 회장은 현재 협회를 통한 마스크 공급 계획을 설명하고 대책본부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현장과 소통하며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 날 간담회에는 최대집 의협 회장, 박홍준 의협 부회장(서울특별시의사회장), 장성구 대한의학회장, 박병주 대한민국의학한림원 부회장(임태환 회장 대신 참석), 주승행 의협 대의원회 부의장, 백진현 시도의사회장단협의회장, 한희철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이사장, 안덕선 의료정책연구소장, 정기석 한림대 호흡기내과 교수(전 질병관리본부장), 전병률 차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교수(전 질병관리본부장), 염호기 대한의학회 정책이사, 박종혁 의협 총무이사 겸 대변인, 김대하 의협 홍보 겸 의무이사가 참석했다 

의협은 간담회에 이어 3월 2일 월요일 저녁, 용산 임시회관 7층 회의실에서 대책본부 위원 및 집행부가 함께 참여하는 대책본부 첫 회의를 갖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