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5병원’ 진료비, 4조6000억…역대 최대
‘빅 5병원’ 진료비, 4조6000억…역대 최대
  • 하경대 기자
  • 승인 2019.07.11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병원 진료수입 비중도 증가세…“의료전달체계 붕괴 우려돼”

'빅 5병원'의 진료비가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 케어 직후 의원급 진료비는 줄어들고 있는 반면, 빅 5병원 진료수입 비중이 가파르게 증가한 것이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의료전달체계 붕괴에 대한 염려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건강보험공단이 제출한 ‘2013-2018 건강보험 의료기관 종별 진료비 점유율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8년 빅 5병원의 진료비는 4조 6531억 원이었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5663억 원 증가한 액수다.

전체 진료비 대비 빅5병원 진료비 점유율도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8년에는 6%를 차지했다.

구체적인 연도별로 살펴보면, 빅 5병원의 2013년 진료비는 2조 7455억 원(5.4%), 2014년 2조 9690억 원(5.4%), 2015년 처음으로 3조원을 넘어 3조 2218억 원(5.5%), 2016년 3조 6944억 원(5.7%), 2017년 4조 868억 원(5.8%)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문 케어가 2018년 본격 시행된 것을 감안할 때 매년 0.1% 증가하던 점유율이 0.2%로 두 배 증가한 것은 문 케어가 대형병원 쏠림을 가중시켰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2018년 전체 의료기관 진료비가 77조 8714억 원으로 작년에 비해 7조 603억 원(9.97%) 증가한 가운데, 종합병원이 벌어들이는 진료수입 비중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보공단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전체 진료비 중 종합병원의 진료비 점유율은 33.9%(26억 3683억 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0.8% 증가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3년 30.8%(15조 7249억 원)이었던 종합병원 진료비 점유율은 2014년 31%(17조 121억 원), 2015년 31.6%(18조 5950억 원), 2016년 32.4%(21조 1752억 원), 2017년 33.1%(23조 4192억 원)으로 꾸준한 증가 추이를 보이고 있다.

김승희 의원은 "문 케어 본격 시행 1년 만에 전체 진료비에서 차지하는 대학병원 진료비 비중의 증가율이 2배나 늘었다"며 “이대로 두면 의료전달체계가 붕괴되고 동네 병·의원이 고사할지 모른다. 정부는 이를 막기 위한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