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의료정책, 이젠 서울시의사회가 '선도'
서울시 의료정책, 이젠 서울시의사회가 '선도'
  • 홍미현 기자
  • 승인 2019.06.25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케어-건강돌봄, 외과영역 재가환자 특성화 사업, 감염병대책위원회 등 추진
서울시의, "1000만 서울시민의 건강한 삶을 위해 아낌없는 노력할 것"

서울시가 ‘1000만 시민’의 건강을 서울시의사회에 맡겼다.

최근 서울시는 현재 추진하고 있는 의료정책 사업 대부분에 서울시의사회가 참여해 줄 것을 요청했다. 

1000만 서울시민의 건강을 책임지기 위한 ‘보건의료’ 관련 사업은 전문가 단체인 의사회가 주축이 돼 '의사 중심'의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기 때문이다.  

현재 서울시는 서울시의사회와 함께 ‘서울케어-건강돌봄 사업’을 비롯해 ‘서울형 1차 의료 특성화 사업’, ‘감염병대책위원회’ 등을 공식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난임 부부들을 위한 의료기관 협조나 제100회 전국체전 의무실 운영 등을 서울시의사회에 요청한 상태다.

서울시의사회 역시 서울시민들의 건강권을 위해 서울시와의 보건의료 정책 관련 '전문가적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한편 향후 긴밀하게 협조하기로 최근 약속했다.  

■ 서울케어-건강돌봄, ‘방문-맞춤 서비스’ 

서울케어-건강돌봄 사업은 환자가 서비스를 찾아 나서는 대신 ‘건강돌봄팀’ 전문가들이 환자의 집에 방문해 맞춤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서울시는 각 자치구마다 건강돌봄서비스 전문 인력을 확보해서 통합된 포괄적 케어를 제공하기로 했다. 

또한, 보건지소 업무 확대와 분소 기능 전환을 통한 건강돌봄서비스 인프라 조성, 커뮤니티 케어 기반 마련을 위한 자치구별 사업추진협의체 운영 및 지역사회 네트워크 강화 등을 추진하고 있다.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예산 지원도 뒤따른다.

건강돌봄팀은 ‘마을의사’를 중심으로 환자의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 문제점을 포괄적으로 평가한 뒤 환자의 요구에 맞게 '케어 플랜'을 설계하고, 서울시(자치구)의사회와 협력해 환자의뢰 및 회신체계를 활성화하게 된다.

서울시의사회는 이 사업을 통해 1000만 시민의 건강을 책임지며 일차의료를 활성화하는 동시에 보건소 역할 재정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의료서비스는 시립병원의 경우 입원, 치료, 전문검사를, 동네 병의원은 고혈압 등 외래치료를 제공한다. 보건소는 예방접종과 건강검진을, 치매·정신 전문센터는 치매·우울 등에 대한 집중관리를 담당한다. 

건강돌봄 사업은 앞으로 지역사회에서 발굴·의뢰된 복합만성질환자와 재입원 고위험군부터 우선적으로 서비스를 적용한다.

향후 장애인, 여성, 장기요양 탈락자, 간병인 가족을 대상으로 확대된다. 사업 지역도 지난해 시범사업이 실시된 4개구를 시작으로 올해 8개구, 2020년 15개구, 2021년 20개구로 확대한 뒤 2022년에는 서울시 25개 전체 자치구에서 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 '외과영역 재가환자' 위한 특성화 사업도

서울시와 서울시의사회는 이달부터 ‘외과 영역 재가환자’ 관리를 위해 1차 의료기관 의사가 참여하는 ‘서울형 1차 의료 특성화 사업’도 추진한다. 

서울시의사회는 우선, ‘자주 병원을 찾아가기 힘든 외과계 처치환자’를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 사업 역시 건강돌봄 사업과 마찬가지로 사업에 참여하는 의료기관과 보건소가 환자를 선정한다. 

치료 범위는 1차적으로는 욕창이나 단순처치, 만성 염증 질환, L-Tube 관리 등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치료범위가 확대될 경우 진료를 행하는데 어려움이 따른다는 판단에서다. 

이 사업의 경우 25개 전 구 의사회와 지속적인 회의를 통해 사업을 설명·홍보해 10곳의 자치구를 선정한 뒤 각 구마다 3명의 의사를 참여시킬 계획이다. 이후 사업이 안정화되면, 차츰 범위를 넓혀갈 예정이다. 

서울시는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서울시의사회 및 지역사회 1차의료기관, 자치구 보건소장 간의 협조를 위한 네트워크를 강화한다. 또한, 진찰료, 처치료, 왕복 교통비 등 사업 방향에 맞는 예산도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외과계 환자의 경우 처치 후 위험부담도 따르는 만큼, 방문 진료나 이동 시 발생할 수 있는 사고에 대비해 배상책임보험 가입 등 보상범위에 대한 지원책도 고민하고 있다.

■ 서울시민 ‘감염’, 서울시가 ‘원천 차단’ 

서울시와 서울시의사회는 ‘감염병’ 확산 및 방지를 위해 ‘감염병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감염병대책위원회는 감염병 발생 시 서울시와 민간의료기관이 공조해 감염병 확산·방지 대책을 신속하게 마련·추진하기 위해 구성됐다. 메르스 사태 이후 공중보건 위기의 심각성을 인지했기 때문이다.

서울시 감염병대책위원회는 감염병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의료지원인력 데이터화(DB) 및 동원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대응능력 강화를 위한 지속적 교육 및 홍보, 의료기관 내 자율점검을 통한 환자안전 활동 강화, 예산 등을 담당한다.  

서울시의사회는 서울시 보건의료정책과로부터 감염병 대처를 위한 전문의료인력 확보 및 매뉴얼 제작, 교육, 훈련 등에 대해 사업을 의뢰받아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의사회는 메르스 사태 당시 모든 의료기관과 의료인이 진료 현장에서 메르스 확산 방지와 예방에 나설 수 있도록 만전을 기했던 경험을 갖고 있다.

■ ‘난임’ 문제 해결로 저출산 극복 

서울시의사회는 서울시 요청에 따라, 구청 홈페이지에 공개된 25개 자치구별 의료기관 이외에도 난임 부부들이 동네 병의원 등 어디서나 쉽게 주사를 맞을 수 있도록 회원들에게 협조를 구하고 있다. 

더불어 의사회는 저출산 문제 극복을 위해 오는 8월 열리는 학술대회에서 서울시와 함께 '서울특별시 인구 절벽에 대한 전망과 전문가적인 대책'을 주제로 저출산 개선을 위한 공청회도 준비하고 있다. 

공청회에서는 ‘초저출산의 그늘 및 위기’, ‘난임 치료와 저출산 극복’, ‘지자체 난임사업의 현주소와 문제점’ 등을 주제로 발표와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 전국체전, 선수 및 시민 건강 책임 ‘특명’ 

서울시의사회는 서울시의 요청으로 10월 4일부터 19일까지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제100회 전국체전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에 의무실을 설치해 운영하기로 했다.

의사회는 올해 100회를 맞아 더욱 의미가 있는 전국체전에 의무실을 설치해 운영한다. 의무실 일일 지원인력은 의사 1명, 간호사 2명, 행정 담당 1명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서울시의사회는 “1920년 제1회 개최지였던 서울에서 다시 대회가 열린다는 데 더욱 큰 의미가 있는 만큼, 서울시가 직접 나서서 의사회에 참여를 요청해 왔다”며 “서울케어-건강돌봄 서비스와 미세먼지·감염병 대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서울시와 협력해 온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시와 함께 건강보험공단 서울지역본부도 서울시의사회에 ‘올바른 약물이용지원 2차 시범사업’ 참여를 요청, 현재 준비 단계에 있다. 이번 시범사업은 의사가 참여하는 ‘의사 주도 중심 모델’로 진행될 전망이다.

서울시의사회 관계자는 “서울에서 발생되는 질환 및 질병 등 이슈에 대해 시민들이 믿고 의지하며 버팀목이 될 수 있는 전문가 단체로서, 시민들의 아픈 곳을 만져주고 보듬어 줄 수 있는 단체로 더욱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건강도시를 추구하는 서울특별시와 함께 1000만 서울시민의 건강한 삶을 위해 아낌없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