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하반기 의대 공공장학생 추가 선발
복지부, 하반기 의대 공공장학생 추가 선발
  • 배준열 기자
  • 승인 2019.06.03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학금 지원액에 따라 일정 기간 공공의료 분야 의무 근무

복지부는 공중보건장학제도 시범사업에 따라 의대 장학생을 올해 상반기 8명 선발한 데 이어 하반기에 추가로 선발한다. 장학금을 지원받으면 졸업 후 일정 기간 공공의료 분야에 의무 복무해야 한다.

보건복지부(장관·박능후)는 공공의료에 사명감을 갖춘 공중보건장학생을 하반기에 추가로 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 총 20명을 선발할 계획이었으며, 상반기에는 가톨릭 관동의대, 강원대(2명), 경상대, 고려대, 동국대, 연세대 원주의대, 충북대 등에서 8명을 선발했다.

공중보건장학제도 시범사업 세부사항을 살펴보면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재학생으로 장학금을 지원받은 기간(최소 2년~최대 5년) 동안 공공보건의료업무에 종사할 것을 조건으로, 등록금과 생활비를 지원한다.

연간 1인당 지원액은 2,040만 원(등록금 1,200만 원 + 생활비 840만 원). 하반기 선발자는 2019년은 50%(1,020만 원) 지급한다.

지원 절차는 공중보건장학제도 시범사업에 관심이 있는 학생은 소속 의과대학 행정실에 지원서와 학업계획서(포트폴리오)를 제출하고, 의과대학은 학장의 추천서를 첨부하여 광역자치단체(이하 ‘시·도’)에 제출, 시‧도에서는 관련 서류를 6월 28일(금)까지 보건복지부(공공의료과)에 제출하면 된다.

시·도는 학생 장학금을 분담하며, 향후 지원한 학생을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부산 등 해당 시‧도 지방의료원 등 공공보건의료 분야에서 근무하도록 할 수 있다.  지원한 학생에 대해 서류와 면접 평가를 실시하여 선발할 예정이며, 선발된 학생은 졸업 시까지 장학금을 지원받게 된다.

다만, 학생의 요청에 따라 재학 중 일부 기간만 장학금을 지원받는 것도 가능하도록 지침을 개정했다.

예컨대 하반기 지원한 본과 1학년 학생이 2년 만 장학금을 지원받기를 원하면 1학년 2학기~3학년 1학기 장학금을 받고, 향후 의무근무를 2년 만 실시하면 된다.

선발된 학생에게는 여름방학 중 2박 3일 합숙교육과 현장체험을 통해 공공의료에 대한 이해를 높일 예정이며, 지도교수를 지정하여 상담·지도(멘토링)도 실시하는 등 지원할 예정이다.

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상반기 지원한 학생들을 만나보니 공공보건과 지역 의료에 관심이 높아 향후 지역 공공보건의료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며 “하반기에도 공공보건 의료에 관심이 있는 학생들이 많이 지원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