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커뮤니티 케어’ 선도사업 지자체 집중교육
복지부, ‘커뮤니티 케어’ 선도사업 지자체 집중교육
  • 배준열 기자
  • 승인 2019.05.14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행계획서 작성·사례관리·집중형 건강관리 모형(모델) 교육 등

정부가 ‘커뮤니티 케어’ 시범사업을 실시하는 지자체 실무진을 대상으로 집중교육을 실시해 주목된다.

보건복지부(장관·박능후)는 6월부터 지역사회 통합 돌봄(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이하·선도사업)을 실시하는 8개 기초자치단체(이하·지자체) 관계자를 대상으로 5월 중에 집중적인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선도사업에는 광주 서구, 경기 부천시, 충남 천안시, 전북 전주시, 경남 김해시(노인 분야) 대구 남구, 제주 제주시(장애인 분야), 경기 화성시(정신질환자 분야)가 참여한다.

이번 교육과정 운영은 6월부터 2년간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을 실시하는 8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4개 과정이 운영된다.

시간표

우선 5월 13일 보건복지인력개발원 주관하에 선도사업 8개 지자체 추진단 30여 명을 대상으로 ‘선도사업 모델별 사업 구성’ 교육을 운영, 정책 대상자를 구체적으로 설정하고, 대상자별로 필요사업을 구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5월 20일에는 읍‧면‧동에 새롭게 배치되는 케어안내창구 전담인력 100여 명을 대상으로 ‘통합사례관리 및 돌봄계획 수립’ 교육을 운영, 선도사업 주요 정책대상인 복합 돌봄 욕구 대상자의 돌봄계획(케어플랜)을 실제 구성하는 과정을 갖는다.

5월 14일에는 6월에 선도사업을 실시하는 8개 지자체 관계자와 건강보험공단 선도사업 지자체 지원반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및 지역 의사회 등 250여 명이 참석하는 ‘선도사업 연계사업 설명회’를 세종청사 12동 대강당에서 실시한다.

해당 교육에서는 건강보험정책연구원에서 ‘요양병원 통합 환자평가 및 케어플랜 수립’을, 복지부 기초의료보장과에서는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을 국토연구원에서는 ‘커뮤니티케어형 도시재생뉴딜 추진방안’을 각각 교육한다.

이외에도,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운영방안, 병원과 지역 간 연계방안, 통합돌봄 시설운영 우수사례 소개 및 통합 돌봄 정보시스템 개발현황 등에 대한 교육을 운영할 계획이다.

5월 29일에는 선도사업 지자체 보건소 등 관계자와 지자체 관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④집중형 건강관리 모델 교육’을 운영한다.

노인과 장애인 중 집중형 건강관리가 필요한 대상자의 유형과 기준을 소개하고, 집중관리를 위한 건강·보건의료 서비스 제공방안에 대한 교육을 제공할 계획이다.

복지부 임호근 커뮤니티 케어추진단장은 “6월부터 선도사업을 시행하는 8개 지자체가 차질 없이 준비하고 학습할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는 지속적으로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등 지원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