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관제 시범사업 '보이콧' 의협 결정 따른다
만관제 시범사업 '보이콧' 의협 결정 따른다
  • 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3.19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개원내과의 정기이사회 전격적 결정
의협 대정부 투쟁 동력 힘실려...정부 압박

만성질환관리제(만관제) 시범사업에 회원 5000여명 중 1000여명이 참여하고 있는 개원내과의사회가 어제(18일) 열린 정기상임이사회에서 보이콧(거부)과 관련, 전적으로 의협 결정에 따를 것임이 확인됐다.

김종웅 대한개원내과의사회장은 “어제 오후 상임이사회에서 만관제를 거부할 것인가에 대해 오랜 시간 동안 심도있는 논의를 했다. 결국 의협이 지난 13일 열린 전국시도의사회장협의회의 권고를 반영해, 시범사업 참여 철회 가능성을 언급한 바, 개원내과의사회도 의협의 산하단체로서, 의협과 의쟁투의 결정에 전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종웅 회장은 “만관제는 지역의사회에서 주도한 시범사업으로 내과의사회원들이 많이 참여 하고 있지만, 내과의사회에서 주도적으로 참여 거부를 권유할 사안은 아니며 의협이나, 지역의사회의 방침에 따르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대한개원내과의사회는 오늘(19일) 오후 2시30분경 최대집 의협 회장 앞으로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관련, 대한개원내과의사회 입장문’을 공문으로 발송했다.

만관제 시범사업은 2019년 1월부터 1807곳의 의원과 4만여명의 환자가 참여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시도의사회장단의 만관제 시범사업 중단 권고에 이어 내과의사회가 의협이 결정을 따르기로 하면서 의료계의 투쟁 동력은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개원내과의사회는 만관제 시범사업 관련 입장문에서 “시범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진료 현장에서는 시범사업 철회 안에 대한 투쟁 방향의 적절성 유무, 국민저항 초래 우려, 회원 동참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미 4만 명 내외의 환자들이 시범사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대형병원에 혜택이 집중되는 비급여의 급여화 정책은 그대로 둔 채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만 철회하는 것에 대한 당위성 여부, 기존 시범사업 참여 회원들과 지역의사회와 적극적인 동참 가능 여부에 대한 우려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실제로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의사들로부터 이번 시범사업이 환자분들에게 실질적으로 많은 도움을 주고 있고, 의사 환자 관계도 더욱 좋아졌다는 얘기를 너무나도 많이 들을 수 있다. 만일 시범사업 참여 철회가 결정된다면 동네의원에서 의사-환자 신뢰관계를 크게 훼손하여 그 부담과 파장은 24시간 집단휴진보다 훨씬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개원내과의사회는 따라서 시범사업 참여 철회가 국민의 지지를 잃는 자충수가 되지 않도록 신중히 결정해야 하며, 설령 철회로 결정되더라도 실행의 구체적인 시기와 단계적인 방법에 대해서는 세밀한 논의와 조율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