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경색 환자, 혈전제거 치료뒤 신경학적 안정 필요
뇌경색 환자, 혈전제거 치료뒤 신경학적 안정 필요
  • 홍미현 기자
  • 승인 2019.03.07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대병원 김정민 교수팀, 혈전제거술 후 신경기능악화 기전 연구
뇌혈관 재관류 치료 환자 중 35%, 뇌허혈 손상·뇌부종·뇌출혈 발생

급성 뇌경색 환자가 신속하게 응급실에 내원하면 동맥 내 혈전 제거를 통해 막힌 뇌혈관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번 연구는 중앙대병원 신경과 김정민·박광열 교수팀에 의해 밝혀졌다. 

상당수 뇌경색 환자는 혈전 제거 치료 이후에도 심각한 신경학적 후유증을 경험하거나 사망한다. 그동안 혈전 제거 치료 이후 신경 기능 악화 및 그 기전에 대한 연구는 부족한 상황이었다.

김정민․박광열 교수팀은 2011년부터 2017년까지 대학병원에서 혈전제거술로 치료한 급성 뇌경색 환자를 조사했다.

그 결과 뇌혈관 재관류 치료를 받은 뇌경색 환자의 약 35%가 뇌허혈 손상 진행, 뇌부종 및 뇌출혈 등에 따른 초기신경기능악화가 발생했으며, 특히, 혈전제거술로 치료한 급성 뇌경색 환자 중 미국국립보건원 뇌졸중 척도를 이용한 신경학적 기능 평가에서 기존보다 2점 이상 증가하는 뇌경색 환자인 경우 심각한 후유증이 남거나 사망할 가능성이 신경학적으로 안정된 환자 대비 약 4배 높아짐을 확인했다. 

김정민 교수(신경외과)는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급성기 뇌경색 환자가 재관류 치료를 받은 경우, 미국국립보건원 뇌졸중 척도를 이용한 신경학적 평가를 수행하는 것이 예후 예측에 매우 중요한 것을 확인했으며, 이렇게 축적된 신경학적 평가 자료가 향후 혈전 제거술 이후 신경기능악화 예방 전략 수립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뇌경색 환자가 동맥 내 혈전제거술 후 발생할 수 있는 신경학적 악화 발생률 및 기전을 조사한 연구 논문'은 신경학회지(Journal of Neurology) 2019년 3월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