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영유아 발달장애 정밀검사 지원대상 확대
政, 영유아 발달장애 정밀검사 지원대상 확대
  • 배준열 기자
  • 승인 2019.03.04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전 수급자·차상위계층·건보료 부과 하위 30% → 50%까지 확대

영유아 발달장애 정밀검사 지원대상이 종전 수급자·차상위계층·건보료 부과 하위 30%에서 올해부터 50%까지 확대 적용되고 있어 주목된다.

보건복지부(장관·박능후)는 영유아 건강검진의 효과를 높이고 발달장애 영유아의 조기발견 및 치료를 위해 본 제도를 실시함에 따라 올해 총 2000명이 추가 지원을 받게된다고 밝혔다. 건보료 하위 50% 이하는 직장가입자의 경우 월 11만5000원 이하, 지역가입자의 경우 월 7만8500원 이하가 해당된다.

‘영유아 발달장애 정밀검사비 지원사업’은 건강검진 발달평가 결과 ‘심화평가 권고’ 판정을 받은 영유아에게 발달장애 정밀검사비를 지원하여 조기 치료 및 재활로 연계하고, 영유아의 장애 유병률을 낮추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지난해 9월 복지부가 발표한 ‘발달장애인 생애주기별 종합대책’에도 건강검진 지원 확대를 통한 발달장애 조기진단 강화 계획이 포함되어 있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지원 대상은 영유아건강검진 대상자 중 의료급여수급권자, 차상위계층 및 건강보험료 부과금액 하위 50%인 자로서 검진결과 발달평가(한국영유아발달선별검사: K-DST)에서 ‘심화평가 권고’로 평가된 영유아로 한정된다.

영유아검진은 만 6세 미만 영유아에 대해 월령별로 1차(생후 4∼6개월), 2차(9∼12개월), 3차(18∼24개월), 4차(30∼36개월), 5차(42∼48개월), 6차(54∼60개월), 7차(66∼71개월)에 걸쳐 문진 및 진찰, 신체계측, 발달평가 및 상담, 건강교육 및 상담, 구강검진 등을 실시한다.

2차부터 7차까지 ‘한국영유아 발달선별검사(K-DST)’ 도구를 이용하여 발달선별검사를 실시하게 되며 6개 핵심발달 영역(대근육운동, 소근육운동, 인지, 언어, 사회성, 자조)으로 구분해  “양호”, “추적검사 요망”, “심화평가 권고”, “지속관리 필요”로 판정한다.

검진기관에서 발급한 ‘영유아건강검진 결과통보서’ 또는 주소지 관할 보건소에서 발급한 ‘발달장애 정밀검사 대상자 확인서’를 지참하고 광역자치단체(시·도)에서 지정한 의료기관이나 원하는 의료기관에서 정밀검사를 받을 수 있다.

정밀검사 의료기관은 건강IN 홈페이지(http://hi.nhis.or.kr) ‘건강정보-병(의)원 찾기-조건별 검색(특성별 병원/영유아발달정밀검사의료기관)’에서 전국 168개 기관 정보 조회 가능하다.

다만, 지정되지 않은 의료기관을 이용하는 경우에는 본인이 검사비를 먼저 지급한 후 주소지 관할 보건소에 청구하여 환급받을 수 있다.

발달장애 정밀검사에 직접적으로 필요한 검사 및 진찰료(법정 본인부담금 및 비급여 포함)에 대해 최대 40만 원까지 비용을 지원한다.

영유아 발달장애 정밀검사비 지원을 희망하는 경우에는 주소지 관할 보건소나 보건복지상담센터(국번 없이 129번)에 문의하면 자세하게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복지부 정영기 건강증진과장은 “취약계층 영유아의 발달장애, 뇌성마비 등을 빠르게 발견해 치료로 연계하는 본 지원사업 대상을 2022년까지 연간 7,000명 수준으로 늘릴 계획”이라면서, “포용국가의 주춧돌인 아동의 건강에 대한 투자를 더욱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