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폭력 대비 의료인 안전수가 신설 필요”
“환자 폭력 대비 의료인 안전수가 신설 필요”
  • 배준열 기자
  • 승인 2019.01.04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익 건보공단 이사장, 故 임세원 교수 빈소 조문한 뒤 언급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사진)이 故 임세원 교수 빈소를 찾아 이번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한 ‘의료인 안전 수가’ 신설 필요성을 언급해 주목된다.

김 이사장은 정신질환 환자를 진료하다가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유명을 달리한 故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적십자병원 장례식장을 3일 오후 6시경 찾아 조문하고 유족들을 위로한 뒤 기자들과 만나 입장을 밝혔다.

김 이사장은 “이번 일에 대해 너무나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정신과 의료진의 경우 다른 과에 비해 환자들로부터 피해를 당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편이다. 폐쇄병동 같은 곳에서 환자들이 폭력을 휘두를 경우 의료진이 이를 피하기는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번 사태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의료기관 건축설계의 변경이나 안전요원 배치 등 환자의 폭력에 대비할 수 있는 의료 환경 구축이 필요할 것”이라며 “앞으로 의료진의 안전을 지원하기 위한 건강보험 수가 신설을 위한 방안을 전면적으로 고민해 보겠다”고 강조했다.

김 이사장은 “그동안 간호간병서비스 등 환자 서비스를 위한 수가 항목 마련에 집중해 온 반면 의료진의 안전을 위한 지원 방안에 대해서는 간과해 온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오늘 국회를 다녀왔는데 국회의원들도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무언가 대책을 마련해 주고 싶어 하는 것 같았다”며 “하지만 구체적 방향은 잡히지 않는 것 같아 앞으로 정신과학회, 대한의사협회 등 의료계와 충분한 논의를 통해 효과적인 대책 마련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때때로 의사들이 잘못할 때도 있어 국민들이 의사들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시선이 있지만 사실 객관적으로 생각해 보면 의사들이 사회에 공헌하는 바가 훨씬 더 크다”며 “이번 기회에 이런 부분들을 사회적으로 인정하고 지원하는 방향으로 나아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