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또 기부한 일식집, ‘배정철 어도’
올해도 또 기부한 일식집, ‘배정철 어도’
  • 김동희 기자
  • 승인 2018.11.23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저소득층 환자위해 치료비 1억 원 전달

㈜배정철 어도의 배정철 대표가 22일 서울대병원 함춘후원회에 저소득층 환자 치료비 1억 원을 전달했다.

1999년부터 20년간 이어져온 후원은, 이번 1억 원을 포함해 총 15억 1500만 원에 달한다.

강남구 논현동에 자리한 일식집 ‘배정철 어도’를 운영하는 배 대표는 서울대병원 김석화 교수로부터 안면기형 어린이들이 가정형편으로 평생 장애를 안고 산다는 소식을 들은 것이 인연이 돼 나눔을 시작하게 됐다. 이후 손님 1인당 1000~2000원씩 모은 성금을 지금까지 후원하고 있다.

배 대표는 나눔과 봉사 주인공으로 2011년 국민포장을 받았다. 병원 후원금 이외에도 주변의 어려운 이웃에게 식사를 대접하고 경제적 어려움이 있는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하는 등 꾸준히 선행을 실천하고 있다.

서울대병원 김석화 함춘후원회장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이웃을 향한 배정철 대표의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세상을 살맛나게 만드는 배정철 어도의 번창을 기원한다”며 저소득층 환자가 직접 작성한 편지와 함께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배정철 대표는 올해 3월1일부터 ‘어도’에서 ‘배정철 어도’로 상호를 변경하고 논현동 내 새로운 보금자리로 이전해 변함없는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김동희 기자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