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뉴스 일반 헤드라인
박종숙 교수 “전자담배 관련 국가적 규제정책 시급”전자담배 유래 유해물질 종류 일반담배와 유사…“역학조사 필요”
송정훈 기자 | 승인 2018.11.09 11:27

현재 청소년을 비롯한 전국민들에게 무방비 상태로 유통·판매되고 있는 전자담배.

박종숙 순천향대부천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교수

전자담배와 관련해 의학적 증거, 보건의료학적 증거들을 바탕으로 국가적인 규제 정책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와 주목된다.

순천향대부천병원 박종숙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교수는 지난 8일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제47차 워크숍에서 “의사, 약사, 일반인을 대상으로 전자담배에 대한 정확한 지식전달과 교육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특히 청소년, 여성, 임산부, 폐암환자에 대한 각별한 교육과 관리는 필수적이라며 “효과적인 금연의 방법일지에 대한 향후 연구가 더욱 필요하며, 금연의 수단이 될 수 있는 대상집단(heavy smoker group)을 규정할 수 있는 연구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그는 전자담배의 유해물질 분석 논란에 대해서 “지난 6월 7일 식약처는 전자담배에 니코틴·타르 함량이 많다는 점을 강조하며,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덜 유해하다는 근거가 없다고 밝혔다. 미국은 현재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도 허가하고 있지 않은 실정”이라며, “전자담배에서 유래되는 유해물질의 종류는 일반담배와 유사하다. 최근 개발된 분석방법 등으로 다양한 종류의 전자담배를 연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전자담배의 생물학적 위해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폭발, 화상, 간질성폐질환, 심장영향 등 다양한 증례들이 보고되고 있으며, 이를 뒷받침할 만한 다양한 연구결과물 보고 또한 증가하고 있다”며, “향후 임상에서 전자담배 흡연자들에 대한 역학조사 및 질환과의 연관성을 찾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또한 “현재 청소년을 비롯한 전국민들에게 전자담배가 무방비 상태로 유통 판매되고 있다”며, “의학적 증거 및 보건의료학적 증거들을 바탕으로 전자담배에 대한 국가적인 규제 정책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송정훈 기자  yeswalk@naver.com

<저작권자 © 의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6가 121-99 서울시의사회관 402호 의사신문  |  대표전화 : 02-2636-1056~8  |  팩스 : 02-2676-2108
Copyright © 2018 의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cnews@daum.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준열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