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전공의학술상에 김영재·홍지연·장윤혁 전공의 선정
제2회 전공의학술상에 김영재·홍지연·장윤혁 전공의 선정
  • 하경대 기자
  • 승인 2018.10.18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공의 연구의욕 고취 목적…더 많은 수상자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할 것”

제2회 대한전공의학술상에 서울아산병원 김영재(최우수), 중앙대학교병원 홍지현(우수), 서울대학교병원 장윤혁(장려) 전공의가 선정됐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이승우)는 지난 17일 제2회 대한전공의학술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올해 2회를 맞은 대한전공의학술상은 전공의의 학술, 연구 장려를 위해 대한사립대학병원협회(회장·김성덕)의 후원을 받아 제정됐다. 최근 2년간 발표된 논문 중 순수 국내자료와 국내 의학자에 의해 완성된 논문을 대상으로 후보자를 모집했으며,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30여 명의 전공의가 지원하는 등 큰 관심을 모았다.

김영재 서울아산병원 피부과 전공의는 전공의 수련 기간에 SCI/SCIE 급의 국외 논문에 제1저자로 16편, 공저자로 5편 총 21편의 참여했으며, 국내 논문에도 제1저자로 5편, 공저자로 5편 총 10편에 참여하는 등 꾸준한 연구 활동과 성과를 거뒀다.

특히 대표논문인 ‘Journal of the European Academy of Dermatology and Venereology’에 게재된 ‘피부에 발생한 결절외 NK/T-cell 피부림프종에서의 programmed death-1(PD-1)의 발현을 평가하고 질병의 임상 양상 및 생물학적 특성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최우수상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홍지연 중앙대학교병원 피부과 전공의는 ‘Journal of the American Academy of Dermatology’에 발표한 ‘선단 섬유점액종(Digital fibromyxoma)의 증례보고’를 포함, 총 21편의 국내외 논문을 발표한 학문적 성과를 인정받아 우수상에 선정됐다.

장윤혁 서울대학교병원 신경과 전공의는 ‘Journal of Neuroinflammation’에 LGI1 단백질이 인간 뇌의 비대칭성에 관여한다는 사실을 밝혔으며, 해당 논문 포함 국내외 10편의 논문에 참여한 연구 성과가 높이 평가돼 장려상에 선정됐다.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함께 각각 500만원(최우수상), 300만원(우수상), 200만원(장려상)이 수여된다. 심사는 중앙대학교 임상연구지원팀과 대전협 이승우 회장, 손상호 부회장, 김진환 총무이사, 김진현 수련이사, 이성민 기획이사가 참여했다.

이승우 대전협 회장은 “작년 처음 시작된 대한전공의학술상이 올해도 계속 이어나갈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주신 사립대학병원협회 김성덕 회장님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쉽지 않은 수련환경 속에서도 학문적 성취, 연구 의욕을 가진 전공의 회원들이 많이 지원해주셔서 보람되고 뿌듯하다”고 밝혔다.

김성덕 사립대병원협회 회장은 “전공의 수련 중에서도 꾸준히 연구에 몰두하고 학업적 성취를 이루기 위해 고생하는 전공의 여러분의 노고를 잘 알고 있다. 이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을 실어주고 싶어 지난해 학술상은 제안하게 됐다”며 “앞으로 더 많은 전공의가 수상기회를 가질 수 있는 상으로 발전시키고 유지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시상은 오는 20일(토) 서울시의사회관에서 열리는 제22기 대전협 정기대의원총회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