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한양대 교육협력병원으로 ‘새 출발’
명지병원, 한양대 교육협력병원으로 ‘새 출발’
  • 송정훈 기자
  • 승인 2018.08.16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원 자격으로 임상교육 수행…'대학병원 지위 회복'

명지병원(이사장·이왕준)이 한양대학교(총장·이영무)와 교육협력병원 협약을 맺고 ‘한양대학교 명지병원’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한양대학교와 명지병원은 지난 14일 오후 6시 한양대학교 총장실에서 학교법인 한양학원 김종량 이사장, 한양대학교 이영무 총장, 김경헌 의무부총장과 최호순 의대학장 및 보직교수, 명지의료재단 이왕준 이사장, 김세철 의료원장, 김형수 명지병원장, 김용호 제천명지병원장을 비롯한 보직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양대학교·명지병원 교육협력병원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한양대학교와 명지병원은 의과대학 학생 임상교육과 공동임상, 연구 및 학술 교류 협력에 나서게 되며, 명지병원 의료진의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임용으로 명지병원은 대학병원의 지위를 되찾게 됐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임상교육과 교육시설 및 인력 지원 △국제 교류 지원 △전임교원의 상근직 근무 △전임의 및 전공의 파견 △임상, 연구과제의 공동수행 △의료인력 교육, 연수 등이다.

이날 협약식 후에는 학교법인 한양학원 김종량 이사장이 명지병원 교수들을 대상으로 신임교원 임용장을 수여했다.

임용장 수여식에서 김종량 이사장은 신규 임용 교수들에게 “한양대학교 정식 교원으로서 ‘위대한 사랑의 실천자를 양성한다’는 건학이념을 깊이 새기고, 사랑을 바탕으로 한 교육과 인술을 베푸는 참교육자이며, 참 의료인의 길을 걸어가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날 협약식에서 한양대학교 이영무 총장은 “미국 메이요 클리닉을 비롯하여 국내외의 글로벌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세계 속으로 도약하고 있는 명지병원과 뜻 깊은 인연을 맺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교육은 물론 공동연구와 진료 협력 등 모든 분야에 걸쳐 세계적인 수준으로 도약하는 모멘텀이 되는 상생의 협력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명지의료재단 이왕준 이사장은 “세계적인 명문사학으로 비상하는 한양대학교와 한 가족이 된  것을 큰 행운으로 생각한다”며, “그동안의 의과대학 교육병원 경험과 시스템을 한층 더 발전시켜 명실상부한 대학병원으로서의 위상과 인프라를 갖추고 수월성 있는 의학교육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지난 1968년 신입생을 첫 선발한 한양대학교 의과대학은 의료원 산하에 1,100병상 규모의 한양대 서울병원과 지난 94년 개원한 500병상 규모의 한양대 구리병원, 류마티스병원과 국제협력병원 등이 있으며, 이번에 교육협력병원으로 합류한 700병상 규모의 명지병원 등 모두 2,300병상 규모의 임상교육 병원을 보유하게 됐다.

1987년 개원한 명지병원은 그동안 관동의대와 서남의대 교육 협력병원으로 의대생들의 임상교육을 담당해왔지만 지난 2월말 서남대가 폐교된 이후 6개월 만에 한양의대생들의 교육을 담당하는 대학병원의 위상을 되찾게 됐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