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뉴스 정책 / 보험 / 법률
10명 중 약 4명은 봄철 ‘감기’ 앓아2016년 감기 환자 2011만명…10명 중 8.5명 의원급 이용
배준열 기자 | 승인 2018.04.11 19:09

지난 2016년 감기로 병의원을 찾은 건강보험 환자는 2011만 명으로 나타났다. 겨울 다음으로 현재와 같은 봄철에 환자가 많고 환자 10명 중 8.5명은 집 근처 동네의원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김용익)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 최근 5년간(2012~2016년) 건강보험 적용대상자 중 ‘감기(J00-J06)’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자료를 통계적으로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2016년 건강보험 감기 환자는 2011만 명 

최근 5년간 건강보험 가입자 중 ‘감기’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소량 감소하였지만 크게 변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 2,070만 6,561명에서 감소와 증가를 반복하다가 2016년 2,011만 6,350명으로 2012년 대비 2.9%(59만 211명) 감소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2012년 928만 4,038명에서 2016년 904만 3,229명으로 2.6%(24만 809명) 감소하였고, 여성은 2012년 1,142만 2,523명에서 2016년 1,107만 3,121명으로 3.1%(34만 9,402명) 감소했다.

아직은 추운 봄철, ‘감기’ 진료인원 겨울 다음으로 많아

최근 5년간 계절별 ‘감기’ 질환의 진료인원 현황을 살펴본 결과, 추워질수록 진료인원이 증가하고 더워질수록 진료인원이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2016년 기준 겨울철(전년도 12월부터 2월) 진료인원은 963만 명으로 진료인원이 가장 많았고 뒤를 이어 봄철(3월부터 5월) 873만 명이 뒤를 이었다. 여름철(6월부터 8월)은 614만 명으로 가장 적은 진료인원을 나타냈다.

건강보험 적용인구 대비 ‘감기’ 진료인원 수를 분석한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 수’를 살펴보면, 10명 중 약 4명인 39,628명이 2016년 한 해 ‘감기’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구분해 살펴보면, 남자는 10만 명당 3만 5,466명이 ‘감기’로 진료를 받았고 여자는 4만 3,828명이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분석해 보면, 전체적으로 9세 이하 아동이 남⦁녀 각 7만 8,654명과 7만 8,742명으로 가장 많았고, 10대 남·녀 청소년이 각 4만 6,660명과 4만 9,209명이었다. 뒤이어, 30대 여성이 인구 10 만 명당 4만 6,509명이 ‘감기’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감염내과 박윤수 교수는 9세 이하 아동 및 10대 청소년에서 ‘감기’ 진료인원이 타 연령대보다 높은 이유에 대해 “나이가 들면서 면역시스템이 점차 발달하는데 9세 이하의 소아와 10대 청소년은 성인과는 달리 아직 면역이 미숙한 상태이다. 또한, 유치원과 학교 등에서 단체 생활로 인해 감기바이러스에 노출될 확률이 높아져 성인에 비해 감기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감기’ 전체 진료비 중 외래진료비 비중 94.6%

‘감기’ 질환의 진료비 지출(2016년)을 분석한 결과, 전체 진료비 1조 7,032억 원 중에 외래 진료비(약국포함)가 전체 94.6%(1조 6,119억 원)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한 해 동안 ‘감기’로 지출된 1인당 진료비는 8만 4천 원으로 나타났다. 외래진료를 받은 경우에는 1인당 8만 원(약국포함), 입원을 한 경우에는 1인당 44만 4천 원을 진료비로 지출했다.

‘감기’환자, 10명 중 8.5명 집 근처 동네 의원 이용

2016년 기준, ‘감기’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총 입·내원일수는 약 6,499만 일이었다. 이 중 85.5%(약 5,554만 일)은 의원급 요양기관에 방문하여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병원은 7.9%(513만 일), 종합병원은 3.7%(243만 일), 보건기관은 2.9%(188만 일) 순이었다.

 

배준열 기자  junjunjun2015@naver.com

<저작권자 © 의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준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6가 121-99 서울시의사회관 402호 의사신문  |  대표전화 : 02-2636-1056~8  |  팩스 : 02-2676-2108
Copyright © 2018 의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cnews@daum.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준열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