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뉴스 병원계소식
건국대병원, 세포외소포체 이용한 액상검사 최신 지견 발표정밀의학폐암센터·액상병리검사실, 제1회 액상생검 컨퍼런스 개최
송정훈 기자 | 승인 2018.04.05 17:52

건국대병원이 세포외소포체를 이용한 액상생검 진단법을 소개하면서 폐암 진단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건국대병원 정밀의학 폐암센터와 액상병리검사실이 지난 30일 제1회 건국대학교 액상생검 컨퍼런스(The 1st  KUMC Liquid Biopsy Conference) 원내 대강당(지하 3층)에서 개최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세포외소포체를 이용한 액상생검의 최신 지견을 주제로 △암생물학 (Cancer Biology) △세포외소포체 (Extracellular Vesicles) △액상생검을 위한 진단 시스템 (Detection Platforms for Liquid Biopsy)으로 구성됐다.

첫번째 연자로 나선 충북의대 배석철 교수는 “How is lung cancer initiated?” 를 제목으로 폐암의 발병과정과 폐암의 초기 발생에 관여하는 Runx3 유전자의 역할에 대해 강연했다.

건국대병원 허재영 박사는 폐암환자의 세포외 소포체에서 유래한 DNA를 바탕으로 상피세포성장인자(EGFR)돌연변이의 진단 결과를 소개했다. 이는 건국대병원 액상병리검사실에서 수행한 결과를 바탕으로 ‘Molecular cancer’에 최근 게재했다.

건국대병원 정밀의학폐암센터 이계영 센터장은 “세포외소포체를 이용한 액상생검 진단법을 소개한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폐암 진단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며, “이를 토대로 폐암의 조기 진단법 개발과 면역 치료를 위한 바이오마커(Biomarker)개발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송정훈 기자

송정훈 기자  yeswalk@naver.com

<저작권자 © 의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6가 121-99 서울시의사회관 402호 의사신문  |  대표전화 : 02-2636-1056~8  |  팩스 : 02-2676-2108
Copyright © 2018 의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cnews@daum.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준열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