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당뇨병 모두 잘하는 전국 1884개 의원 공개
고혈압·당뇨병 모두 잘하는 전국 1884개 의원 공개
  • 배준열 기자
  • 승인 2017.03.2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정성 평가 결과 전년대비 증가…고혈압은 5084곳 당뇨병은 2978곳

전국 1884개 의원이 고혈압과 당뇨병을 모두 잘하는 의원으로 나타났다. 고혈압을 잘하는 의원은 5084개, 당뇨병을 잘하는 의원은 2978개 의원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김승택, 이하 심평원)은 지난 2015년 7월부터 2016년 6월까지 고혈압 또는 당뇨병으로 외래 진료를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고혈압·당뇨병 적정성 평가 결과를 28일(화) 공개한다.

홈페이지(www.hira.or.kr) 또는 ‘건강정보’앱 > 병원평가정보> 고혈압 또는 당뇨병 순으로 조회할 수 있다.

고혈압·당뇨병 환자 수는 매년 증가해 2016년도에는 약 846만 명에 이르렀고, 급속한 인구 고령화로 인해 고혈압·당뇨병 환자의 평균연령이 점차 높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2015년에 비해 고혈압과 당뇨병 둘 다 가지고 있는 환자수의 증가폭(4.4%)은 전체 진료 환자 수 증가폭(3.2%) 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심사평가원은 △치료 또는 처방의 지속성 △약 처방의 적절성 △당뇨 합병증 예방 및 관리를 위한 검사 시행여부 등의 세부 지표에 대해 평가했으며, 각 평가 지표별 결과를 종합해 분석했다.

정기적 외래 방문을 통한 꾸준한 약 처방, 진료지침에 따른 적정 처방 등은 전반적으로 양호한 수준이었으며, 특히 여러 의료기관을 이용하는 것보다 의료기관 한 곳을 지속적으로 이용하는 것이 더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혈압 환자 중 83.9%(460만 명), 당뇨병 환자 중 98.5%(203만 명)는 치료약을 꾸준히 처방받아 지속적인 관리를 받고 있었다.

여러 의료기관을 이용한 환자보다 한 곳을 집중적으로 이용한 환자가 합병증으로 인한 입원율이 더 낮고, 꾸준히 약제를 처방받은 환자의 비율(평가 대상 기간 중 80% 이상 약제를 처방받은 비율)도 높았다.

한편, 당뇨병 합병증 예방 및 관리에 필요한 검사 시행률은 증가추세이나, 타 지표에 비해 여전히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적정성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고혈압·당뇨병 진료 잘하는 의원을 산출한 결과, 평가 대상 기간 동안 전체 개설의원(2만9,928개소) 중 고혈압 진료를 잘하는 기관은 5,084개(17.0%), 당뇨병 진료를 잘하는 기관은 2,978개(10.0%), 고혈압·당뇨병 진료를 모두 잘하는 기관은 1,884개(6.3%)로 전년 대비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인천, 강원, 대구, 경북, 울산 지역은 고혈압․당뇨병 진료를 잘하는 기관 분포가 전국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혈압의 경우에는 진료를 잘하는 의원(양호기관)을 이용하는 환자비율이 38.6%(2차 평가)에서 55.9%로 크게 증가했고, 당뇨병의 경우 전년도 양호기관이 없는 15개 시군구 33개소에 만성질환 관리를 위한 맞춤형 질 향상 지원활동을 시행한 결과, 6개 시군구 10개소에서 질 개선이 이뤄져 양호기관으로 선정됐다.

심사평가원 김선동 평가2실장은 “고혈압·당뇨병 환자들이 이번 적정성 평가 결과를 참고하여 가까운 동네의원에서 꾸준히 진료받음으로써,  효과적으로 만성질환을 관리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평가 결과 공개 후, 평가 결과가 낮아 질 개선이 필요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맞춤형 질 향상 지원 활동(서면안내 및 유선상담, 간담회 개최 등)을 시행하여, 의료의 질을 높이는 데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