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축협과 선수 심장검사협약
의협, 축협과 선수 심장검사협약
  • 김기원 기자
  • 승인 2008.04.22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주수호)는 지난 18일 오후2시 축구회관에서 대한축구협회(회장 정몽준)와 지정병원을 선정하여 축구협회 등록선수의 심장검사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사진>

의협은 오는 2009년부터 중학교에 입학, 축구협회에 처음 등록하는 선수들에 대한 심장검사가 의무화되는 것과 관련하여 지정병원을 선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의협과 축구협회는 “국내외 축구경기 중 발생할 수 있는 돌연사를 예방하기 위해 동록 선수의 심장검사를 의무화하기로 했다”며 “이는 국제축구연맹(FIFA) 207개 가맹국 가운데 가장 먼저 시작하게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의협은 “이번 협약식을 통해 등록선수들이 더욱 적절한 건강상의 주의 및 관리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임수흠 의협 상근부회장을 비롯 안양수 기획이사, 김주경 대변인이 그리고 축구협회에서는 김재한 부회장과 가삼현 사무총장이 참석했다.

김기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