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회장 언론제보, 사실 아니다"
"장회장 언론제보, 사실 아니다"
  • 김기원 기자
  • 승인 2008.04.15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수호 의협회장은 ‘장동익회장 언론제보 연루 의혹’과 관련, 오늘(15일) 오전 의협 7층 사석홀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어찌됐던간에 회원들에게 혼란을 드려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특히 주 회장은 “알려진 사실은 대부분 과장된 것”이라고 잘라 말하고 “이런 사태는 의료계 전체를 위해 결코 득이 되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즉, 주 회장은 “해명은 재반론을 증대시킬 뿐”이라며 “조만간 글을 통해 진실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주 회장은 “장동익 회장 녹음파일은 언론에 보도되기전 들은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언론에 보도되는 과정상의 제보 등은 내 자신도 모르는 일”이라고 연루의혹을 부인했다.

이와함께 주 회장은 “새 집행부의 재정관련 부정 등 의혹이 일구 있으나 이 또한 사실무근”이라며 “이는 감사를 통해 명백히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주 회장은 "부정의혹은 얼마든지 떳떳하게 말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주 회장은 생동성 자료 비공개와 관련, “무슨 음성적인 뒷거래가 있는 것 처럼 오해를 받고 있으나 이는 선의의 피해자를 구하는 것은 물론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의협 전반에 대한 컨설팅과도 관련, 주 회장은 “여러가지 의혹이 일구있으나 이또한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주 회장은 “이런 의혹들이 일구 있는 것은 새 집행부가 기대만큼 하지 못하고 있다는 반증으로 이는 회원들의 불신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더욱 열심히 회무추진과 현안타결에 노력, 의혹들을 자연스럽게 해소하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주 회장은 “이러한 의혹들에 대해 일일이 대응해야 마땅하나 섣부른 대응은 또다른 의혹을 낳고 악순환된다”며 “오는 20일 개최되는 의협 정기대의원총회를 계기로 모두 정리, 더 이상 논란이 없었으면 한다”고 바람을 피력했다.

이와함께 주 회장은 “회원들의 많은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임수흠 상근부회장을 비롯 전철수 보험부회장, 안양수 기획이사, 김주겸 대변인이 참석, 제35대 집행부 회무추진의 주요 성과를 비롯 보험고나련 주요 회무 추진사항, 성분명 처방 관련 토론회 개최건, 조직개편 관련 사항, 회비관련 현황 및 개선사항, 예산관련 현황 및 개선사항, 협회 회관이전 관련 사항, 수익사업 추진사항, 2008년도 회무 추진방향 등에 대해 소상히 설명했다.

김기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