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리병원, 외국인 의사 연수 프로그램 실시
나누리병원, 외국인 의사 연수 프로그램 실시
  • 김동희 기자
  • 승인 2007.12.06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척추관절전문 나누리병원(원장·장일태)이 본격적으로 외국인 의사 연수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동남아 국가 의사들을 대상으로 3개월 주기로 실시하며 1년에 8명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첫 대상자로 선정된 폴 아티엔자(Paul M. Atienza, 35세)와 라이언 카네로(Ryan Conrad A. Carnero, 33세)는 필리핀 정형외과 전문의로서 지난 12월 3일부터 나누리병원에서 연수 과정을 밟기 시작했다.

폴 아티엔자는 DLSU-HSC 의과대학 병원에서 수련의를 거쳤고, 라이언 카네로는 필리핀 정형외과 센터에서 수련의를 마쳤다. 이들은 필리핀 정형외과 학회의 추천을 받은 후보군 중에서 나누리병원의 심사를 거쳐 선발되었다.

라이언 카네로는 "척추 관절 분야의 전문화가 매우 발달해 있는 한국에서 많은 것을 보고 배울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환자 연령대를 고려한 맞춤형 의료 서비스와 수술적 치료뿐만 아니라 운동 치료요법 등을 병행하는 전문적인 프로그램 등에 관심이 간다"고 말했다.

한편 폴 아티엔자는 야마하 음악스쿨 색스폰 인스트럭터를 지내기도 했으며 현재 뮤지컬 감독으로 활동중이기도 하다.

연수기간 동안 필리핀 의사들은 나누리병원에서 진료와 수술 등을 참관 할 예정이며, 각종 학술행사에 나누리병원 소속으로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나누리병원 장일태 원장은 "앞으로도 계속 진행될 이번 외국인 의사 연수프로그램은 글로벌 시대 걸맞은 의료 서비스 구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나누리 병원은 이 프로그램을 실질적인 연수 제도로 정착시키기 위해 매일 아침 열리는 의료진 컨퍼런스도 영어로 진행하고 있다.

김동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