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isode 14. Car Wash
Episode 14. Car Wash
  • 의사신문
  • 승인 2006.12.18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ill her up.
‘만땅 채워 주세요’
보통 ‘미국’이든 ‘호주’이든 서양에서는 자신이 직접 주유를 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우리나라도 없어지긴 했지만, 얼마전까지 있었던 백화점 ‘엘리베이터 걸’은 정말 외국인들에게는 신기한 직종이었다지요)

Gas Station: 주유소 Unleaded: 무연 휘발유 How much do you want? / would you like? 얼마너치 넣어드릴까요? Credit or cash?: 카드입니까? 현금입니까? 이 표현 앞에는 ‘Are you going to charge with~’ 가 생략되었다고 보시면 됩니다. 물론 이 표현은 주유소에서만 사용되는 것은 아니지요.

또 하나 신기한 것은 차를 ‘여성’으로 의인화 하는 이유는 모르겠습니다. 독일어처럼, 물건마다 다 ‘성’ 이 있는게 아니어서 다행이긴 합니다만, 이렇듯 자동차는 여성화 됩니다. 자동차 외에도, 타는 것 중에서는 배가 여성화 되는 경향이 있긴 합니다만, 비행기나 기차 등의 경우에는 여성화 되는 경우가 (이상하게) 적습니다.
 

It is almost as if ~
거의 ~ 한것 같다.
자주 씌이는 관용적인 표현입니다.
예: It is almost as if they knew that. 그들은 마치 그것을 아는 것 같았다.

As if 앞에 seemed, looked, 가 사용되어도 거의 비슷한 뜻이 되지요.

Like always
항상 그래왔던 것 처럼

Like always, he pretended to tie up his shoes, when the party was over. 늘 그렇듯이, 그는 모임이 끝나고 (계산할 시간이 되자) 신발을 묶는 시늉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