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혈관중재학회 “나쁜 콜레스레롤, 낮을수록 좋아요”
심혈관중재학회 “나쁜 콜레스레롤, 낮을수록 좋아요”
  • 배준열 기자
  • 승인 2021.11.05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혈관질환 재발 예방 위한 ‘저저익선(低低益善) 365’ 캠페인 진행

심혈관질환 환자들의 LDL 콜레스테롤 관리 중요성을 전하기 위한 캠페인이 진행된다.

대한심혈관중재학회(이사장 채인호)는 ‘나쁜 콜레스레롤 낮으면 낮을수록 좋은 저저익선(低低益善) 365’ 캠페인을 11월부터 12월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캠페인은 지난해 학회가 펼친 저저익선 캠페인의 연장선으로, 심혈관질환 환자들의 재발을 막기 위해 일명 ‘나쁜 콜레스테롤’인 LDL 콜레스테롤 목표 수치를 제시하고, 365일 적극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캠페인의 일환으로 5명의 학회 소속 심혈관질환 전문의가 직접 참여한 유튜브 영상 시리즈인 ‘심심당부(심혈관질환 위험군과 경험자에게 전하는 대한심혈관중재학회 의사들의 당부)’가 학회 공식 유튜브 채널 ‘대한심혈관중재학회KSIC’에 4일부터 23일까지 매주 화, 목요일에 순차 공개될 예정이다. 총 10편으로 구성된 영상은 △심혈관질환의 정의와 종류, △위험군별 LDL 콜레스테롤 목표 수치, △LDL 콜레스테롤 목표 수치를 유지하기 위한 방법, △심혈관질환 재발 예방을 위한 일상 속 관리법 등을 QA형태로 소개해 심혈관질환과 재발예방을 위한 상세한 정보를 담는다.

대한심혈관중재학회는 이번 캠페인 영상을 통해 심근경색증, 뇌졸중 등 심혈관질환을 경험한 환자의 LDL 콜레스테롤 목표 적정수치를 70mg/dL 미만으로 낮춰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심혈관질환을 경험한 환자는 초고위험군으로, 치료를 받더라도 1년 이내에 재발할 가능성이 높아 혈중 LDL 콜레스테롤이 비정상적으로 높아지는 이상지질혈증을 예방하기 위한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다. 이같은 내용은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으면 낮을수록 좋다는 미국, 유럽 등 세계적인 합의와 일치한다. 실제로, 2019년 개정된 유럽심장학회(ESC)-유럽동맥경화학회(EAS) 이상지질혈증 가이드라인에서는 심혈관질환 초고위험군의 경우 LDL 콜레스테롤 수치를 70mg/dL 보다 더 낮은 55mg/dL 미만으로 관리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에서 심혈관질환 재발 예방과 LDL 콜레스테롤 관리에 대한 인식은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내 심혈관질환 환자 514,866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에 따르면, 국내 급성관동맥증후군 환자의 LDL 콜레스테롤 관리 목표(70mg/dL) 도달률은 26.3%에 불과해 꾸준한 관리에 대한 인식 제고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심혈관중재학회 채인호 이사장은 “연속성 있는 대국민 캠페인을 진행함으로써 꾸준한 LDL 콜레스테롤 목표 수치 관리에 대한 인지율이 크게 높아지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특히 이번 캠페인은 COVID-19 상황 속에서도 언제, 어디서나 심혈관질환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쉽고 재미있게 확인할 수 있도록 유튜브 영상으로 준비했다. 심혈관질환 환자를 포함해 전 국민이 심혈관질환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하고, 적극적인 LDL 콜레스테롤 목표 수치 관리의 중요성을 다시금 인식해 적극적으로 관리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