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세 초고령 환자 경피적 대동맥판막삽입술 성공
90세 초고령 환자 경피적 대동맥판막삽입술 성공
  • 홍미현 기자
  • 승인 2021.10.26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평성모 심장혈관병원 TAVI팀, 수술위험 높은 환자에게 고난도 시술 치료
판막질환 환자 당일 진료, 검사, 결과상담 원스톱 통합진료

국내 의료진이 90세 초고령 환자의 대동맥 판막을 수술 없이 인공 판막으로 대체하는 경피적 대동맥판막치환술을 성공시켰다.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 심장혈관병원 TAVI팀(순환기내과 김범준・권오성 교수, 흉부외과 강준규・김용한 교수, 마취통증의학과 정미영・전준표 교수, 영상의학과 이배영・김수호 교수)이 수술을 성공시켜 심장혈관질환 분야 초고난도 시술 역량을 입증했다. 

TAVI 시술을 받은 환자는 당뇨와 고혈압, 뇌경색 기저질환이 있는 90세의 여성 고령환자로 일상생활 중 숨이 차는 증상이 있어 심장초음파검사를 받은 결과 중증 대동맥 판막 협착증을 진단 받았다.

심장혈관병원 TAVI팀은 정상적인 심장기능 유지를 위해서는 판막 교체가 불가피하지만 환자가 90세의 고령인데다 뇌경색 등 기저질환이 있어 위험이 따르는 개흉 수술보다는 TAVI를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환자는 순환기내과, 흉부외과, 마취통증의학과, 영상의학과 의료진의 철저한 시술 전 검사와 준비 속에 성공적으로 시술을 받았으며, 별다른 합병증 없이 건강을 회복했다. 

TAVI는 대퇴동맥으로 카테터를 삽입하는 비절개 방식을 사용해 문제가 생긴 판막을 인공 판막으로 대체하기 때문에 수술이 어려운 환자에게 적용 가능하며 시술 시간이 짧고 회복이 빠른 장점을 지닌다. 

수술이 아닌 시술이기 때문에 간단하게 여겨지지만 심장 질환 통합진료가 가능한 전문 인력이 상주하고 연간 일정 수준 이상의 심장 관련 시술을 하는 기관에서만 시행할 수 있는 초고난도 시술로 분류된다. 

권오성 교수는 “TAVI 시술은 수술적 치료가 어려운 고령뿐만 아니라, 일반적인 고위험 환자에게 적용해 비교적 적은 합병증으로 빠르게 심장 건강을 되찾게 할 수 있는 효과적인 시술법”이라며 “대동맥 판막 협착증 환자군은 대부분 초기에는 증상을 전혀 느끼지 못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호흡곤란이나 흉통 등 증상이 나타난다면 빠른 시간 내 전문의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은평성모병원은 올해 1월 TAVI 실시기관으로 승인 받은 후 지금까지 15건의 시술을 안정적으로 시행했으며, 판막질환 증상이 있거나 의심되는 환자들의 골든타임을 지켜내기 위해 내원당일 진료, 검사, 결과 상담이 가능한 통합진료를 통해 순환기내과와 흉부외과의 체계적인 다학제 협진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