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계 소식] 10월 15일
[병원계 소식] 10월 15일
  • 의사신문
  • 승인 2021.10.15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브란스와 함께한 40년의 기록, ‘연세의료원소식’ 기념전 오픈

연세의료원의 사보 ‘연세의료원소식’이 창간 40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이를 기념하는 사진전이 14일 세브란스병원 우리라운지에 위치한 ‘세브란스 아트리움’에서 막을 올렸다. 

이번 사진전은 ‘세브란스와 함께한 40년의 기록’을 주제로 크게 세 섹션에서 그간의 발자취를 돌아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첫 섹션 ‘디자인을 기록하다’에서는 컬러 인쇄 시작, 가로쓰기 시작, 제호 변경 등 시각적인 변화를 통해 독자에게 한층 더 다가가기 위한 연세의료원소식의 노력을 엿볼 수 있다.

‘컨텐츠를 기록하다’ 섹션에서는 컴퓨터 첫 가동, 서울올림픽에 의무반 파견, 만평 등 과거 연세의료원의 여러 면모를 돌아볼 수 있는 흥미로운 기사들을 담아냈다. 100호, 300호, 500호 등 특집호와 이에 담긴 기사들도 함께 전시됐다.

‘변화를 기록하다’ 섹션에서는 연세의대 전국 최우수 공인, 세브란스병원 새병원 봉헌, JCI 인증 등 연세의료원의 주요한 전환점을 기록한 발행호들을 살펴볼 수 있다.

개원 당시 런닝맨 촬영지로 등장했던 연세암병원의 모습은 ‘포토뉴스’ 코너에서 모니터를 통해 영상으로 시청할 수 있다. 연세의료원소식은 1981년 9월 14일 창간했다. 연간 22회 발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883호를 발간했다.

■ 강남 차병원, 소화기병센터 개소 기념 심포지움 개최 

강남 차병원(원장 노동영)이 오는 24일 강남구 삼정호텔에서 소화기병센터 개소 기념 심포지움을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움은 강남 차병원 소화기병센터의 리모델링 개소를 기념해 기획됐으며, 세계적인 소화기내과·외과 소화기 내시경 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최신 지견과 미래에 대한 전망 등을 공유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노동영 원장과 조주영 소화기병센터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First cutting edge of Korean Endoscopy(대한민국 첨단 내시경) △Innovative Endoscopy(혁신적인 내시경) △Motility & Small bowel(소화관 운동 장애와 소장) △Bilopancreas & Stomach(담도, 췌장 그리고 위장) 등 4개의 세션으로 진행된다.

심포지움은 이달 17일까지 사전등록하면 참석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강남 차병원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연세의료원, 메타버스 활용한 신입 직원 교육 실시

연세의료원이 ‘메타버스(Metaverse)’를 활용한 신입 직원 교육을 실시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는 가운데 교육자와 참여자의 활발한 상호작용을 유도함으로써 교육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다.

의료원은 8일 메타버스 플랫폼 중 ‘게더타운’을 활용해 신입 직원 178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했다. 7~10명으로 구성된 5개의 팀, 약 50명이 하나의 클래스를 이뤄 ‘주 교육장’, ‘영상 상영관’, ‘체험 활동 공간’, ‘휴식 공간’으로 구성된 각 맵에서 함께 강의를 듣고 조별 활동을 수행했다.

‘주 교육장’ 및 ‘영상 상영관’에서는 연세의료원의 역사, 현황, 윤리강령, 세브란스 정신과 나눔, 일의 의미 등에 대한 다양한 강의가 진행됐다. 특히 ‘일의 의미’ 강의는 발표 및 토의, 공동 결과물 작성 등 학습자 간 상호 교류를 통해 학습효과를 높였다.

‘체험 활동 공간’에서는 각 맵의 5개 팀끼리 연세의료원의 역사와 핵심가치를 주제로 한 퀴즈 및 순발력, 창의력, 단합력을 요하는 팀활동을 통해 힌트를 얻는 ‘방탈출 게임’이 이뤄졌다. 우승한 팀에 대해 상품도 수여해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했다.

신입 직원들은 강의 및 조별 활동뿐만 아니라 ‘휴식 공간’에서 자유롭게 교류하면서 직접 만날 수 없는 가운데서도 활발히 소통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연세의료원은 비대면 화상회의 플랫폼을 활용한 신입 직원 교육을 시행해 왔다. 그러나 이 같은 형태의 온라인 교육은 적극적인 참여나 상호 교류를 기대하기 어려웠다.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한 교육은 이 같은 한계를 극복하는 것뿐만 아니라 신입 직원들의 ‘디지털 리터러시(digital literacy)’ 또한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같이 입사한 동료들을 만나 능동적으로 함께 활동하면서 소속감도 높일 수 있다.

실제로 이번 교육에 참여한 참가자들은 설문조사를 통해 ‘메타버스를 이용한 수업방식이 처음에서는 어색했지만 재미있게 참가할 수 있었다’, ‘비대면이지만 서로 소통할 수 있어 좋았다’, ‘새로운 교육방식이 신기하고 재미있었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 여의도성모, AI기반 뇌영상 분석 프로그램 도입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원장 윤승규)이 지난 1일부터 AI기반 뇌 영상 분석 프로그램을 본격 운영한다. 

가톨릭 뇌건강센터(센터장 임현국)은 뇌질환 AI솔루션 전문기업 뉴로핏(대표인사 빈준길)과 함께 뇌 영상 분석 소프트웨어 ‘뉴로핏 아쿠아(NEUROPHET AQUA)’를 정식으로 도입했다.

‘뉴로핏 아쿠아’는 환자의 뇌 자기공명영상(MRI)을 이용해 알츠하이머 치매, 경도인지장애, 뇌졸중 등 신경성 퇴화 질환과 관련된 뇌 위축과 백질 변성 등을 분석하는 뇌 영상 분석 솔루션이다.

 ‘뉴로핏 아쿠아’는 지난 3월 식품의약품안전처 2등급 의료기기 인증과 유럽 CE 인증으로 국·내외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이 소프트웨어는 치매 및 감별 진단을 인공지능으로 시행하는 진단 의사결정 보조 시스템(CDSS, clinical decision support systems)의 일종이다. 환자의 MRI를 이용하여 뇌 세부 영역의 부피와 대뇌 백질 변성 정도를 2분 이내에 분석한다. 이후 약 6,000명의 환자 및 정상인의 뇌 MRI 빅데이터와의 비교를 통해 뇌 위축 정도를 알려준다.

이번 진단 소프트웨어로 기존 치매 MRI 검사 대비 단축된 판독 시간, 그리고 정량 분석에 기반한 뇌구조 정보 이상소견 제공이 가능하여 진단 효율성과 정확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 강남 차병원, 산부인과 로봇수술 국내 최다 3,000례 달성

강남 차병원(원장 노동영)이 산부인과 로봇수술 3,000례를 달성했다. 이는 산부인과 단일과로는 국내 최다 성과다.

강남 차병원은 지난 2015년 6월 다빈치 로봇수술을 시작한 이후 2018년에 산부인과 분야 최단기간 1,000례, 2019년에는 1,500례를 달성한 바 있다.

로봇수술센터를 찾은 환자의 95%가 20~40대 가임기 여성으로, 30대가 47.0%, 40대가 35.1%, 20대가 12.9% 였다. 또한, 환자 10명 중 4명(41.1%)이 미혼여성으로 나타났다.

자궁근종제거술이 67.6%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으며, 난소종양제거술 19.0%, 부인암 및 기타 질환 수술이 13.4% 순 이었다. 이 중 86.8%의 환자가 자궁 적출을 시행하지 않고 자궁을 보존하거나 난소 기능을 최대한으로 보존해 가임력을 유지할 수 있었다.

성석주 로봇수술센터장은 "가임기 여성의 자궁, 난소 질환 환자가 늘어남에 따라 병원을 옮겨가며 종양 수술 따로, 난임 시술을 따로 받는 것이 아니라 난임센터와의 긴밀한 협진으로 난임 치료 과정의 한 부분으로 로봇수술을 선택할 수 있어 환자 만족도가 높다”며 "이번 성과를 계기로, 로봇수술에 대한 임상과 연구를 강화해 의료질을 높이고, 환자 개인에게 최적의 수술을 실시할 수 있도록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강남 차병원은 1988년 2월 국내 최초로 산부인과 분야에서 복강경수술을 시행했으며, 난임치료에서부터 부인과 종양 수술, 고위험 산모관리까지 원스톱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로봇수술센터에서는 10,000례 이상의 복강경 수술 집도 경험을 가진 부인종양 전문의들이 로봇 수술을 집도해 안정성이 높고 합병증을 최소화 하고 있다.

강남 차병원은 최근 본관을 리모델링해 수술실을 늘리고 최신 다빈치 로봇수술 기기를 추가 도입해 수술용 로봇시스템 두 대를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