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의학회 학술대회 개최···임상역량 강화 최신지견 공유
가정의학회 학술대회 개최···임상역량 강화 최신지견 공유
  • 홍미현 기자
  • 승인 2021.10.05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년 동행 가족주치의, 가정의와 함께' 주제로
41주년 가정의학회 하이브리드(온오프라인 동시)로 진행

대한가정의학회는 지난 2~3일 양일간 '백년 동행 가족주치의, 가정의학과 함께'라는 주제로 스위스 그랜드 호텔과 가정의학회 온라인 CME(continuing medical education) 센터에서 하이브리드(온, 오프라인 동시) 추계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하이브리드 추계 학술대회는 800여명의 가정의학과 전문의와 전공의가 참여했으며, 155명이 연제발표를 했다. 

학회는 온라인 CME센터를 구축해 코로나19 시대에 대응했고, 온라인 컨텐츠의 지속적인 학습을 통해 가정의학과 의사들의 역량 강화를 이루어 왔다.

이번 추계학술대회 메인 강의는 온/오프라인 동시 중계됐고, 다른 강의들은 사전에 녹화해 학회 현장에 참여 하지 못하는 회원들을 위해 가정의학회 온라인 CME센터에서 온라인으로 들을 수 있도록 진행됐다.

학술대회에서는 COVID-19 시대 이후 가족과 지역사회 주치의로서 임상 역량 강화를 위한 주제와, 입원전담전문의, 일차의료, 재택의료 및 커뮤니티 케어, 의료인공지능 및 미래의학, 내시경 및 초음파 프로그램, 노인의학, 코로나19와 예방접종에 대한 프로그램을 공유했다. 

Plenary Session으로 지난 2일에는 강북삼성병원 원장을 역임한 신호철 교수가 건강기술혁신과 가정의학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했고, 3일 일요일에는 질병관리본부장을 역임했던 이종구 교수가 글로벌의학과 일차의료라는 제목으로 발표해 호응받았다. 건강기술혁신과 글로벌의학에서의 일차의료 역할에 대한 활발한 토의가 이루어졌다.

고혈압 관리라는 공동의 목표를 위해 대한가정의학회와 대한고혈압학회가 협력하는 조인트 심포지움에서는 고혈압 일차 진료에서의 주요 이슈와 스마트 헬스케어의 역할에 대한 발표와 논의가 진행됐다.

연제발표에는 총 155여 편의 연제가 접수됐다. 연제발표는 구연 및 포스터 발표로 나누어지며 구연발표는 온라인 화상회의로 운영됐다. 포스터 발표는 온라인 상에 포스터를 게재하는 E포스터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특히 발표자들의 짧은 연구 소개도 들을 수 있어 실제 포스터 앞에서 발표자의 설명을 듣는 듯한 효과로 학술대회 참가자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